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설] 검찰이 범죄로 판단한 손혜원의 부동산 거래 유료 ... 단 한 차례만 실시됐다. 게다가 소환 사실을 언론에 알리지 않아 포토라인 통과 없이 비공개로 출석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 이른바 '적폐 수사'에서는 부패방지법 위반보다 형량이 가벼운 직권남용죄로도 빈번하게 구속영장을 청구해 온 검찰이 손 의원을 불구속 기소한 것은 '권력 실세'에 대한 봐주기 수사라는 지적도 제기된다. 검찰은 손 의원이 국가보훈처에 압력을 가해 부친을 국가유공자로 ...
  • 檢 "조카 명의 창성장은 손혜원 것···매매·수리비 다 냈다"
    檢 "조카 명의 창성장은 손혜원 것···매매·수리비 다 냈다" 유료 ... 쉼터 운영자 B씨(62)도 함께 불구속 기소했다. 한편 검찰은 손 의원에게 제기된 '부친 국가 유공자 선정 압력' 등은 따로 수사를 계속한다는 방침이다. 다만 검찰은 국토부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목포시가 선정되도록 손 의원이 압력을 행사했다는 직권남용 의혹에 대해서는 “혐의가 없다”고 판단했다. 이후연 기자 lee.hooyeon@joongang.co.kr
  • 檢 "조카 명의 창성장은 손혜원 것···매매·수리비 다 냈다"
    檢 "조카 명의 창성장은 손혜원 것···매매·수리비 다 냈다" 유료 ... 쉼터 운영자 B씨(62)도 함께 불구속 기소했다. 한편 검찰은 손 의원에게 제기된 '부친 국가 유공자 선정 압력' 등은 따로 수사를 계속한다는 방침이다. 다만 검찰은 국토부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목포시가 선정되도록 손 의원이 압력을 행사했다는 직권남용 의혹에 대해서는 “혐의가 없다”고 판단했다. 이후연 기자 lee.hooyeo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