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직무수행 평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문 대통령 3년차 2분기 부정평가 44%…DJ·YS·MB보다 높아

    문 대통령 3년차 2분기 부정평가 44%…DJ·YS·MB보다 높아 유료

    ... 반환점을 목전에 둔 문 대통령의 지지율상 '특별함'은 빛을 잃고 있다. 역대 대통령 국정수행 부정평가 추이.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한국갤럽의 ... 노무현(53%) 전 대통령에 이어 높은 수치다.(※문 대통령은 2017년 5월 10일 취임, 30일부터 직무 평가 시작. 1년 차 1분기는 6월 평균, 2분기 7~9월, 3분기 10~12월, 4분기는 ...
  • [박성민의 퍼스펙티브] “지지층 이탈 두려워 조국 임명 강행했다면 오판한 것”

    [박성민의 퍼스펙티브] “지지층 이탈 두려워 조국 임명 강행했다면 오판한 것” 유료

    ... 장관 임명에 비판적인 지지층에 맞서고 있는 것이 이번 사태의 본질이다. 조국 임명을 강행하는 순간 '조국 이슈'가 '문재인 이슈'로 전환되었기 때문에 추석 연휴 이후의 조사에서 대통령 직무 수행 평가 지지율이 40% 밑으로 떨어지는지 지켜봐야 한다. 검찰 수사에서 치명적인 스모킹 건이 나오면 연대보증을 선 문 대통령과 민주당은 큰 타격을 입을 수 있다. 지지율이 35% 밑으로 ...
  • [성태윤의 이코노믹스] 최저임금보다 근로시간 단축 충격이 더 무섭다

    [성태윤의 이코노믹스] 최저임금보다 근로시간 단축 충격이 더 무섭다 유료

    ... 비해 노동생산성이 높다고 보기 어렵다. OECD에 따르면 근로시간 당 국내총생산(GDP)으로 평가한 한국의 노동생산성은 2017년도 미화 34.3달러(2010년 불변가격, 구매력평가 기준)다. ... 넘어도 시간에 따른 보상 이외에 할증된 초과근무수당을 지급하지 않는다. 기본적으로 관리업무를 수행하거나 전문지식을 사용하는 경우는 시간에 따른 보상체계가 큰 의미가 없어서다. 또 사무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