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아시나요? 국립공원에서 도시락 까먹는 재미
    아시나요? 국립공원에서 도시락 까먹는 재미 유료 ... 피크닉 도시락이어서다. 과일은 철마다 바뀐다. 요즘은 청포도·딸기·오렌지·방울토마토가 주로 담긴다. 김밥과 김치볶음밥은 읍내 태안여고 앞 '찰지네분식'에서 공급한다. 인근 여고생과 직장인의 입맛을 사로잡은 내공 있는 분식집이다. 5코스 노을길의 기지포해변이 도시락 까먹기에 좋은 명당으로 꼽힌다. 일몰 장소로 이름난 꽃지해변보다 인적이 드물어 거닐기 좋다. 20m 높이의 ...
  • 2만 추모객 노란물결…“그가 꿈꾸던 세상 갈길 멀어”
    2만 추모객 노란물결…“그가 꿈꾸던 세상 갈길 멀어” 유료 ... 지켜봤다. 일부 추모객이 한국당 대표단으로 온 조경태·신보라 의원 등을 향해 “왜 왔느냐”고 항의하는 일이 벌어졌지만 물리적 충돌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연차휴가를 쓰고 추도식에 참석했다는 직장인 김미정(38)씨는 “세상 살기가 힘들다 보니 노 전 대통령을 그리는 마음이 점점 더 커진다”며 “봉하마을에 오니 마음이 편안해져 좋다”고 말했다. 초등학생 자녀 2명과 함께 온 김정관(40)씨는 ...
  • [江南人流] “안 입어본 사람은 있어도 한 번만 입는 사람은 없다”…불붙은 한국 레깅스 시장
    [江南人流] “안 입어본 사람은 있어도 한 번만 입는 사람은 없다”…불붙은 한국 레깅스 시장 유료 ... 의견이 팽팽하게 맞섰다. 직장에서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레깅스 차림으로 출근하는 사람들을 보고 “TPO에 맞지 않는다”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는 사람이 많다. 평소 레깅스를 즐겨 입는다는 직장인 양지혜씨는 "휴일엔 자유롭게 입지만 회사 출근 시엔 입지 않는다"며 “상사와 동료들의 불편한 시선과 수근거림이 느껴져 마치 내가 큰 잘못이라도 저지른 것 같은 기분이 들기 때문”이라고 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