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시황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전영기의 시시각각] 윤석열은 사슴을 사슴이라 한다

    [전영기의 시시각각] 윤석열은 사슴을 사슴이라 한다 유료

    ... 뒤뚱거리기도 한다. 역사 속에서 살아있는 권력의 위세와 비극은 조고(趙高·기원전 ?~207년)라는 사람이 잘 보여준다. 조고는 환관·비서 출신으로 고대 중국의 간신이다. 그는 형법에 능통한 진시황의 측근이었다. 마차와 문서, 옥새를 관리하는 자리에 있을 때 황제가 남긴 유서를 조작해 후계자를 바꾸는 음모에 성공했다. 단숨에 권력 실세가 된 조고는 낭중령이란 장관직을 맡아 2세 황제를 ...
  • “오페라에 대한 남편의 진심, 유산처럼 남았죠”

    “오페라에 대한 남편의 진심, 유산처럼 남았죠” 유료

    ... 오페라에 대한 토론을 이어나갔다. 서울대 음대의 음악학 연구자들이 주로 모인 음악미학연구회 주최 포럼이었다. 제목은 '오페라, 시대를 지휘하다'. 1700년대 헨델의 오페라부터 2006년 탄둔의 '진시황'까지 오페라와 시대의 관계를 연구해 발표하는 자리였다. 객석에서는 흥미로운 질문이 나왔다. “오페라는 꼭 사랑을 다뤄야 하는가”에서 시작해 “오페라의 시대는 끝이 났는가”까지 다양한 논의가 ...
  • 나이듦은 내 친구, 안티에이징만 외치지 말라

    나이듦은 내 친구, 안티에이징만 외치지 말라 유료

    ... 쉽게 피로해지고 관절통도 잘 생긴다. 따라서 몸이 아플 땐 장수의 자연스러운 대가로 생각하고 관리법을 익혀야 한다. '죽을 때까지 안 아프고 살고 싶다'는 생각은 불로초(不老草)를 찾는 진시황의 과욕과 다르지 않다. 몸이 쑤신다면 아침·저녁 10분 이상 스트레칭을 하면서 관절 부담을 줄이는 게 바람직하다. 운동도 노화된 내 몸에 맞아야 보약이다. 만일 청·장년기에 산악자전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