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체육인들 한목소리, 스포츠혁신위 2차 권고안에 대한 성명서 발표
    체육인들 한목소리, 스포츠혁신위 2차 권고안에 대한 성명서 발표 ... 최근 연이어 발표한 권고안은 현실을 무시한 일방적인 내용으로, 이에 우리 체육인들은 공분하며, 권고안의 전면 재검토를 요구한다"고 주장했다. 또 "혁신위의 권고안은 체육인들을 잠재적인 범죄 집단으로 전락시키는 편향적인 자세며, 체육계의 폐해를 침소봉대해 수치스러운 적폐 대상으로 전락시키고 있다"고 호소했다. 이어 "스포츠는 국민의 건강과 행복의 원천이며, 따라서 대한민국의 미래를 ...
  • [미리보는 오늘] 문 대통령과 U-20 대표팀이 청와대서 만납니다.
    [미리보는 오늘] 문 대통령과 U-20 대표팀이 청와대서 만납니다. ... 관련된 공시도 19일 이뤄질 전망입니다. 상장폐지가 결정되면 소액주주들의 피해는 지난해 말 주가(4만3150원) 기준으로 2000억원에 육박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 또래 친구를 집단폭행한 10대 4명이 검찰에 송치됩니다. 친구를 집단으로 폭행해 숨지게 10대 4명이 반지를 찾기 위해 사망한 친구가 있는 원룸에 다시 들어가는 모습. [뉴시스] 광주 북부경찰서는 이들에게 ... #미리보는 오늘
  • '패륜공천' 파동 기동민 "우린 장기판 졸이었다"
    '패륜공천' 파동 기동민 "우린 장기판 졸이었다" ... 주장했다. 당 대표, 원내대표, 최고위원 등 지도부 몫의 후보군을 미리 정해놓고 공천이 진행된다는 것이다. 그는 “여론조사도 지도부의 뜻대로 조작이 가능하다”며 “진성당원을 토대로 한 명단으로 모집단을 유리하게 만드는 것을 본 적이 있다”고 말했다. 당이 아무리 공전한 룰에 따른 공천을 강조한다고 해도 결국 지도부의 '보이지 않는 손'이 결과를 좌우한다는 주장도 제기된다. 유성엽 민주평화당 ... #공천파동 #기동민 #패륜 공천파동 #기동민 민주당 #막장 공천 #호모 여의도쿠스
  • 집·가게 처마 따라 둥지…'제비마을'에선 흥부 안 부럽다
    집·가게 처마 따라 둥지…'제비마을'에선 흥부 안 부럽다 ... 전부터 전국적으로 농약사용이 줄면서 개체 수가 조금씩 증가하고 있다고 한다. 여름 철새인 제비는 겨울에 동남아 지역에 머물다 봄에 한국에 와서 생활한다. 조삼래 공주대 명예교수는 “제비는 집단생활을 하는 데다 귀소(歸巢) 본능이 있어 머물렀던 곳을 다시 찾는 경향이 있다”며 “제비가 많다는 것은 주변에 먹잇감이 풍부하다는 것을 입증하는 것”이라고 했다. 한편 예산군은 천연기념물 ... #제비마을 #둥지 #가게 처마 #제비 새끼 #예산 #황새공원 #예산군 신양면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해진 “트랙터 회사에 농민 일자리까지 책임지라 하나”
    이해진 “트랙터 회사에 농민 일자리까지 책임지라 하나” 유료 ... 네이버가 '내 회사'라고 생각한 적 없다”며 “지금도 제 지분은 3%라 혼자 의사 결정할 수 있는 구조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참고로 공정거래위원회는 2017년 9월 네이버를 공시대상기업집단(준대기업집단)에 포함하면서 당시 4%대 주식을 보유했던 이 GIO를 네이버 최대주주로 보고 총수(동일인)로 지정했다. 이후 이 GIO는 지난해 2월 19만5000주를 시간외거래(블록딜)로 ...
  • 이해진 “트랙터 회사에 농민 일자리까지 책임지라 하나”
    이해진 “트랙터 회사에 농민 일자리까지 책임지라 하나” 유료 ... 네이버가 '내 회사'라고 생각한 적 없다”며 “지금도 제 지분은 3%라 혼자 의사 결정할 수 있는 구조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참고로 공정거래위원회는 2017년 9월 네이버를 공시대상기업집단(준대기업집단)에 포함하면서 당시 4%대 주식을 보유했던 이 GIO를 네이버 최대주주로 보고 총수(동일인)로 지정했다. 이후 이 GIO는 지난해 2월 19만5000주를 시간외거래(블록딜)로 ...
  • '패륜공천' 파동 기동민 "우린 장기판 졸이었다"
    '패륜공천' 파동 기동민 "우린 장기판 졸이었다" 유료 ... 주장했다. 당 대표, 원내대표, 최고위원 등 지도부 몫의 후보군을 미리 정해놓고 공천이 진행된다는 것이다. 그는 “여론조사도 지도부의 뜻대로 조작이 가능하다”며 “진성당원을 토대로 한 명단으로 모집단을 유리하게 만드는 것을 본 적이 있다”고 말했다. 당이 아무리 공전한 룰에 따른 공천을 강조한다고 해도 결국 지도부의 '보이지 않는 손'이 결과를 좌우한다는 주장도 제기된다. 유성엽 민주평화당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