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징용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국정원 "대북제재 위반 혐의 선박, 5월에도 일본 입항"

    국정원 "대북제재 위반 혐의 선박, 5월에도 일본 입항"

    ... "현재로서는 일본 전략물자가 북한으로 간 사례는 공개할 수 없다"고 했습니다. 다만, 일본이 문제를 키울 경우에는 공개할 수도 있다고 보고했습니다. [김민기/국회 정보위 민주당 간사 : 징용의 문제에서 경제 그리고 안보 그리고 대북제재 문제로 일본이 이렇게 문제를 확산시킨다면 밝힐 수 있는 부분이 있을 것이다…] (영상디자인 : 강아람) JTBC 핫클릭 문 대통령 세 번째 ...
  • 성윤모 장관, 일 산업 수장에 재반박 "언제든 대화 준비돼"

    성윤모 장관, 일 산업 수장에 재반박 "언제든 대화 준비돼"

    ... 발언을 반박하는 글을 올렸는데, 성 장관 글은 이에 대한 재반박인 것입니다. 성 장관은 먼저 이번 조치가 대항 조치가 아니라는 일본 측 주장을 비판했습니다. 아베 총리가 지난 1일 강제징용 관련 양국간 약속이 지켜지지 않았기 때문에 무역관리에 대해서도 신뢰할 수 없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데다 세코 경제산업상도 비슷한 언급을 했었다는 것입니다. 이번 조치가 국제기구 검증을 받아야 ...
  • 고노 다로 일본 외상 서면 인터뷰 전문

    고노 다로 일본 외상 서면 인터뷰 전문

    ... 놓였지만 북한 문제 등 공조할 것은 한국과 공조하겠다“고 밝혔다. [타스=연합뉴스] 고노 다로(河野太?) 일본 외상 16일 서면 인터뷰 전문. 일본 정부는 이번 수출규제 조치에 대해 "징용 문제에 대한 대항조치는 아니"라면서도 "징용재판 등 국제적 약속을 지키지 않아 한국을 믿을 수 없게 됐다"고 주장합니다. 모순된 주장이라고 생각하지 않으십니까. '화이트 국가'에서 한국을 ...
  • 청와대 “기존 입장 달라진게 없다”…내일 시한 제3국 중재위 거부

    청와대 “기존 입장 달라진게 없다”…내일 시한 제3국 중재위 거부

    오는 18일은 일본의 무역 보복 사태가 확전으로 이어질지를 가늠하는 1차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일본 정부의 강제징용 피해자 판결문제 논의를 위한 '제3국 중재위원회 설치' 요청에 대해 수용할지 한국 정부가 답을 줘야할 시한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에서 30대 기업을 만나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한 대책을 논의하기 앞서 인사말을 하고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고노 "韓, 내일까지 징용 중재 응하라"…무역보복 속내 밝히다

    고노 "韓, 내일까지 징용 중재 응하라"…무역보복 속내 밝히다 유료

    ... 한국 간의 소중한 관계를 이러한 상태로 방치해서 좋을 리가 없다. 한국 정부가 한·일 관계의 중요성을 제대로 인식해 달라”면서다. 인터뷰 준비 과정에서 일본 외무성 측도 “고노 외상이 징용과 관련해 특히 할 말이 많다”고 의욕을 보였다. 고노 외상은 인터뷰에서 “국제법, 국가 간 관계의 관점에서 이 문제를 제대로 마주하고,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 책임 있는 대응을 취해 달라” ...
  • “한국, 징용보상 1+1+α 일본에 제시한 적 없다”

    “한국, 징용보상 1+1+α 일본에 제시한 적 없다” 유료

    고노 다로. [연합뉴스] 고노 다로(河野太郞·사진) 일본 외상은 16일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조치의 단초가 된 강제징용 판결 문제와 관련해 “지난달 한국 정부가 제시한 제안(1+1안)은 이 문제의 해결책이 되지 못한다”며 “이 문제의 중대성을 인식하고 조속히 적절한 대응을 취해 주기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고노 외상은 이날 중앙일보와의 서면 단독 인터뷰에서 ...
  • 서훈 “처형설 돈 김혁철, 살아있다고 본다”

    서훈 “처형설 돈 김혁철, 살아있다고 본다” 유료

    ... 있다고 전했다. 최근 일본이 한국의 대북 전략물자 밀반입 의혹을 제기한 데 대해선 서 원장은 “반확산센터를 통해 북한 전략물자 전체를 관리하지만, 지금 단계에선 공개하기 어렵다”면서도 “강제징용 문제에 있어서 경제·안보·대북제재 문제로 일본이 문제를 확산시킨다면 밝힐 수 있는 부분이 있을 것”이라고 했다. 서 원장은 남·북·미 정상의 판문점 회동 결과와 관련, “북·미 간 비핵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