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조강수 논설위원이 간다] “공무원이 등 돌리면 나라 못 움직여”
    [조강수 논설위원이 간다] “공무원이 등 돌리면 나라 못 움직여” 유료 ... 나가던 부장, 과장이 대기업으로 이직했다. 외교부 북미과장은 SK로 갔고. 인재는 떠나고 신규 사무관들은 오기를 기피한다. 공무원들의 눈치보기는 더 심해졌다. 결정적 이유는 장관을 넘어서 차관, 실·국장 인사까지 청와대와 국회가 관여해서다. 공무원의 꿈은 일단 '차관'인데, 실현이 어려워졌다. 정치권에 휘둘리고 청와대 눈치 보고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 찾으니 일을 시킬 수가 없다.” ...
  • “2040년 세계 에너지 수요 30% 늘텐데 옵션은 원전뿐” 유료 ... 특히 중국과 인도와 같은 거대 개발도상국에서는 경제발전과 환경오염 사이의 균형을 이루기 위해 원자력을'중용'하는 것 외에 별다른 선택지가 없다는 점도 강조했다. 문미옥 과기정통부 제1차관 역시 축사를 통해 “원전 안전성 극대화를 위한 연구에 향후 7년간 6700억 원을 투자하는 미래원자력 안전역량 강화방안 마련하겠다”며 “중입자 치료센터와 수출용 신형연구로 사업 정상화를 ...
  • 환율 1200원 코앞인데…정부, 구두개입 선긋는 까닭
    환율 1200원 코앞인데…정부, 구두개입 선긋는 까닭 유료 ... 부총리의 이런 발언에 대해 외환 실무를 맡은 기재부 국제금융국 관계자는 “현재 상황에 대한 원칙을 강조한 수준이지 구두 개입이라고 보기 어렵다”며 선을 그었다. 앞서 13일엔 이호승 기재부 1차관이 “(원화 가치 하락 폭이) 주변국과 비교해 과한 수준이 아니다”고 평가한 뒤 원화가치 하락을 부채질했다. 정부가 2년여 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진 원화 가치를 용인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