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차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트럼프, 연일 '인종' 자극 발언…"이젠 탄핵할 때" 반박

    트럼프, 연일 '인종' 자극 발언…"이젠 탄핵할 때" 반박

    ... 출신"이라며 "원래 나라로 돌아가라"는 글을 올렸습니다. 다음날 "더러운 언어와 끔찍한 말들에 대해 사과하라"고도 했습니다. 갈등은 미국 사회로 번졌습니다. [이민세관단속국을 폐지해라.] [이제는 인종 차별 주의자 대통령은 없어야 한다.] [푸에르토리코계 미국 시민 : 트럼프 대통령은 의원들에게 '원래 나라로 돌아가라'고 했습니다. (당연하죠.) 미국은 다양한 인종이 섞인 나라입니다.] ...
  • 무차별 폭행당한 택시기사…'또렷한 용의자' 영상 넘겼지만

    차별 폭행당한 택시기사…'또렷한 용의자' 영상 넘겼지만

    [앵커] 지난 4월에 한 택시기사가 손님에게 무차별적으로 폭행을 당한 일이 있었습니다. 피해자인 기사는 용의자의 얼굴이 또렷하게 찍힌 블랙박스 영상을 경찰에 직접 줬습니다. 하지만 누군지 끝내 밝혀지지 않았는데, 피해자는 경찰의 수사 의지를 의심했습니다. 홍지용 기자입니다. [기자 밤이 깊은 시각, 한 손님이 택시에 탑니다. 목적지는 신정네거리입니다. 잠시 뒤, ...
  • 문 대통령 세 번째 경고에도…일 "보복조치 아니다" 주장만

    문 대통령 세 번째 경고에도…일 "보복조치 아니다" 주장만

    ... 삼았다"라고 지적을 했고요. "이 조치는 수십년간 경제성장을 떠받쳐온 글로벌 무역 규칙에 도전이 되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아베 신조/일본 총리 (지난달 29일) : 자유! 공정! 무차별! 이번 회의는 공평한 경쟁 조건이라고 말하는 자유무역을 유지하는 기본적인 원칙을 정착하는 데 합의한 것입니다.] 한·일은 오는 23일과 24일 WTO 최고기구인 일반이사회에서 2라운드 공방을 ...
  • 맥주, 집에서 직접 만들어 마신다…'LG 홈브루' 출시

    맥주, 집에서 직접 만들어 마신다…'LG 홈브루' 출시

    ... 맥주를 별도로 보관하고자 하는 고객을 위해 2리터 용량의 전용 스테인리스 보관용기 'LG 홈브루 보틀'도 선보였다. 가격은 6만9900원이다. LG전자 H&A사업본부장 송대현 사장은 "차별화된 생활가전 기술로 탄생한 LG 홈브루가 최고의 원료로 갓 뽑아낸 나만의 맥주를 집에서 즐기는 특별한 즐거움을 고객들에게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전경련 “ICT산업 국제가치사슬 교란” 일본 정부에 규제 철회 건의서 유료

    ... 지난 65년간 공들여 쌓아온 자유무역의 선도자라는 일본의 이미지와 신뢰에 손상을 초래할 수 있다”며 “지난 6월 오사카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공동성명서에서도 '자유롭고 공평하며 무차별적이고 투명한 무역과 투자환경'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강조한 바 있다”고 말했다. 전경련은 정경분리 원칙과 동북아 안보동맹을 위해 일본이 수출 제재를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동안 ...
  • [장세정 논설위원이 간다]"최저임금 인상하면 경기 좋아진다 떠들더니…올해가 최악"

    [장세정 논설위원이 간다]"최저임금 인상하면 경기 좋아진다 떠들더니…올해가 최악" 유료

    ... 200만원만 줘도 좋으니 일 좀 시켜달라"고 호소해도 최저임금법 처벌 조항(3년 이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 벌금) 때문에 쓸 엄두가 나지 않는다고 한다. 최저임금법이 내국인 취약계층을 차별한다는 말이다. 조 사장은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부담을 줄이기 위해 영업시간을 하루 1시간(오전 30분, 오후 30분씩) 줄이기로 했다. 경기도에서 음식점을 경영하는 조병진(왼쪽) 사장은 ...
  • 동아리 유인물 문제, 시험문제와 같아…광주 사립고 기말고사 사전 유출 논란 유료

    ... 문제 출제 권한을 남용했는지 조사해 달라”고 신고했다. 학교 측은 “상위권 학생들이 주요 대학 진학 의지가 강해 결과적으로 성적 차이가 났을 뿐 학교 차원의 성적 조작이나 의도적 차별은 없었다”는 입장이다. 다만 “모든 학생에게 공평한 기회를 제공하지 않았던 부분은 잘못된 일로 질책받아 마땅하다. 수준별 이동 수업과 심화반 운영 등은 폐지를 검토하겠다”고 했다. 광주광역시=김준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