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인물

차재관
차재관 (車在寬 / Cha Jae-Kwan)
출생년도 1965년
직업 의료인
소속기관 [現] 동아대학교 의과대학 의학과 신경과학교실 교수
프로필 더보기

뉴스

  • [부산소식]경남정보대, 간호사 국가시험 전원 합격 등 ... 연속으로 100% 합격을 달성했다. 4년제로 운영되는 이 대학 간호학과는 한국간호교육평가원 주관의 간호교육인증평가에서 5년간 인증을 받는 등 간호교육 품질에서 우수성을 입증해왔다. ◇동아대 차재관 교수,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 동아대는 차재관 의과대학 교수가 국민보건 향상 등에 이바지한 공로를 인정받아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고 19일 밝혔다. 차 교수는 지난해부터 전국권역심뇌혈관질환센터협의회 ...
  • 휠체어컬링의 기적을 다시, '뉴 오벤져스'가 뜬다
    휠체어컬링의 기적을 다시, '뉴 오벤져스'가 뜬다 ... 아쉬움과 감동을 베이징으로 이어가려는 휠체어컬링 대표팀 '뉴 오벤져스'를 13일 만났다. 평창패럴림픽 휠체어컬링 대표팀은 특별했다. 스킵 서순석(48), 리드 방민자(57·여), 세컨드 차재관(47), 서드 정승원(61)과 이동하(46)는 소속팀이 달랐다. 호흡이 중요한 컬링은 보통 선발전을 치러 한 팀이 국가대표로 나서지만 한국은 여러 팀 선수들을 모아 구성했다. 여자 컬링 ... #휠체어컬링 #오벤져스 #평창 패럴림픽 #서순석 #방민자 #차진호 #민병석 #양희태 #백종철
  • 호남대 30일 e-스포츠 로얄게임대회 개최 ... 국제사회에서는 e스포츠가 정식 체육 종목으로 인식되며 야구, 농구 등 기존 스포츠 운영사가 운영과 투자에 뛰어들 정도로 세계적인 문화 콘텐츠로 자리 잡고 있다. 호남대 문화산업경역학과 차재관 교수는 "e스포츠는 건전한 게임문화 조성과 관람문화를 개선하고 친구와 함께 즐길 수 있는 문화 축제로 많은 팬층을 확보하고 있다"며 "이번 대회를 통해 e스포츠 저변이 확대되길 바란다"고 ...
  • 현대차, 카 컬링 캠페인 기부금 대한장애인컬링협회에 전달
    현대차, 카 컬링 캠페인 기부금 대한장애인컬링협회에 전달 ... 지난 20일 대한장애인컬링협회에 전달했다. 경기도 이천시 대한장애인체육회 이천훈련원에서 홍석범 현대자동차 국내마케팅실장(가운데 왼쪽), 최종길 대한장애인컬링협회 회장(가운데 오른쪽) 그리고 휠체어 컬링 대표팀의 정승원(왼쪽부터), 서순석, 차재관, 방민자 선수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8.04.22.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photo@newsis.com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우리가 세상을 움직였다' 평창 희망 선언
    '우리가 세상을 움직였다' 평창 희망 선언 유료 ... 걸지 못했지만 평균 나이 50.8세의 휠체어컬링대표팀은 명승부로 눈길을 끌었다. 지난달 평창 겨울올림픽을 달궜던 '팀 킴' 여자컬링대표팀처럼 휠체어컬링팀(서순석·방민자·정승원·이동하·차재관)은 선수 다섯 명의 성(姓)이 달라 '오벤져스(다섯 오+어벤져스의 합성어)'로 불리며 사랑을 받았다. '세 딸의 어머니' 이도연(46)은 리우패럴림픽에서 핸드사이클에 도전한 데 이어, 이번에는 ...
  • '우리가 세상을 움직였다' 평창 희망 선언
    '우리가 세상을 움직였다' 평창 희망 선언 유료 ... 걸지 못했지만 평균 나이 50.8세의 휠체어컬링대표팀은 명승부로 눈길을 끌었다. 지난달 평창 겨울올림픽을 달궜던 '팀 킴' 여자컬링대표팀처럼 휠체어컬링팀(서순석·방민자·정승원·이동하·차재관)은 선수 다섯 명의 성(姓)이 달라 '오벤져스(다섯 오+어벤져스의 합성어)'로 불리며 사랑을 받았다. '세 딸의 어머니' 이도연(46)은 리우패럴림픽에서 핸드사이클에 도전한 데 이어, 이번에는 ...
  • 컬링에 '안경선배' 있다면 휠체어컬링엔 '안경삼촌' 있다
    컬링에 '안경선배' 있다면 휠체어컬링엔 '안경삼촌' 있다 유료 ... 준결승전에 진출했다. 한국 대표팀의 평균 연령은 50.8세다. 비교적 고령 선수로 구성된 이 팀에서 스킵(주장) 서순석(47)이 중심을 잘 잡았다. 선배인 정승원(60)·방민자(56)와 후배인 차재관(46)과 이동하(45) 사이에서 그는 선수들과 끊임없이 소통하면서 팀을 세계정상급으로 이끌었다. 국내 팬들은 한국 휠체어컬링팀을 '반상회 컬링 팀'이라고 부른다. 선수 전원이 경기 내내 작전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