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참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백업 유격수 부재' 롯데 내야진, 정석 운용 역행

    '백업 유격수 부재' 롯데 내야진, 정석 운용 역행 유료

    ... 개인 역량과 컨디션이 가장 큰 문제다. 그러나 벤치의 대처도 의구심을 자아낸다. 유격수는 포수 다음으로 수비 부담이 큰 포지션이다. 포구 빈도가 높고, 중계 플레이에도 가장 많이 참여한다. 내야 최선임은 작전이나 위치 지시까지 해야 한다. 벤치 차원에서 관리해야 하는 포지션이라는 얘기다. 그러나 백업이 없다. 신본기는 지난주까지 팀이 치른 92경기 가운데 88경기에 출전하며 ...
  • "죽창가 발언, 하수 중의 하수···지금은 日에 양보해야 이긴다"

    "죽창가 발언, 하수 중의 하수···지금은 日에 양보해야 이긴다" 유료

    ... 결정을 내린 것일까. 또 대법원의 판결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할까. 당시 이해찬 국무총리와 함께 공동위원장을 맡았던 양삼승 법무법인 화우 고문을 17일 만났다. 그는 민관공동위원회에 참여한 10명의 민간위원 중 고(故) 백충현 서울대 명예교수와 함께 법률전문가로 참여한 2인 중 한 명이다. 양 고문은 “대법원의 판결은 존중해야 한다”면서도 “일본 기업의 재산 압류로 가서는 ...
  • [박정호 논설위원이 간다] 252만자 보물창고를 캐다, 더 잘사는 나라를 그리다

    [박정호 논설위원이 간다] 252만자 보물창고를 캐다, 더 잘사는 나라를 그리다 유료

    ... 미친 이들이 벌인 일이다. 사명감 하나로 버텨왔다. 주변에선 '꼴통'들이 모였다고 한다. 그 말이 듣기 싫지 않다. 초창기에는 대학 빈 강의실·세미나실 등을 돌며 공부했다. 지금까지 참여한 번역자만 80여 명에 이른다. 교감(校勘)·감수자를 더하면 100명이 넘는다. 2023년 완간까지 70억원쯤 들 것 같다. 빈손에서 시작했으니 나름 기적이 아닐까 싶다.” 숫자로 보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