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참의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안티 아베' 일본 야당 의원들, 국회 찾아 “관계회복” 공감대

    '안티 아베' 일본 야당 의원들, 국회 찾아 “관계회복” 공감대

    ... 있다. [연합뉴스] 김 의원은 “일본 여당인 자민당이 정책 추진에 있어 야당의 협조가 절실한 상황에서 우리가 입헌민주당 의원들과 교류하는 건 실질적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자민당이 지난달 참의원 선거에서 개헌 발의에 필요한 3분의 2 의석 확보에 실패했다. 반면 반(反)아베'를 천명한 입헌민주당은 기존보다 8석이 늘어난 32석을 차지했다. 일본 정가에선 아베 신조 총리의 자민당과 ...
  • 아베 지지율 50.3%로 상승…日국민 62.4% '한일 관계 우려'

    아베 지지율 50.3%로 상승…日국민 62.4% '한일 관계 우려'

    ... 않는다'는 비율은 34.6%였다. 앞서 NHK가 지난 2~4일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에서도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4%포인트 상승한 49%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 지난달 21일 열린 참의원 선거에서 여권이 승리한 게 지지율에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보인다는 분석이 나왔다. 또 지난 2일 한국을 대상으로 한 2차 경제 보복이 보수층을 결집해 내각 지지율에 우호적 효과를 미쳤다는 ...
  • 장성민 "DJ 계승한다는 文정부, 가장 공들였던 외교는 폐기"

    장성민 "DJ 계승한다는 文정부, 가장 공들였던 외교는 폐기"

    ... 의장과 김 전 대통령의 관계가 매우 좋았다. 2000년 16대 총선에서 당선되자 일본 측에서 국회 통일외교통상위원이던 내게 만나자는 연락이 왔다. 고노 외에도 야마모토 이치타(山本一太) 참의원 등 3명이 찾아왔다. 우리 쪽에서는 김민석ㆍ추미애ㆍ함승희ㆍ김성호 의원 등 5명이 나갔다. 폭탄주회를 만들기로 할만큼 가까워졌고 한일 해저터널 구상, 김포-하네다 셔틀 노선 개설에 대한 공감대가 ...
  • 강제징용 전범기업의 후손들, 아베 옆에서 '한국 때리기'

    강제징용 전범기업의 후손들, 아베 옆에서 '한국 때리기'

    ... 일본제철의 명예회장이 이마이의 숙부입니다. 아베 총리의 오른팔로, 수출규제 주무장관인 세코 히로시게 경제산업상은 기업과는 관련이 없지만, 전형적인 세습 정치인입니다. 할아버지가 중의원, 큰아버지가 참의원을 지냈습니다. A급 전범 출신 기시 노부스케 전 총리를 외할아버지로 둔 아베 총리와 닮은꼴입니다. 이 때문인지 아베 정권을 위해서라면 몸을 사리지 않아 '일본의 괴벨스'로 불립니다.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중앙시평] 일본, 한·미·일 틀에서 한국을 내치려 한다

    [중앙시평] 일본, 한·미·일 틀에서 한국을 내치려 한다 유료

    ... 관계가 나빠지면 한국에 뭐가 안 좋은가”라고 궁금해 하는 사람도 있었다. 그런데 막상 7월 1일 일본이 수출 규제 조치를 발표하자 분위기가 급반전했다. 아베 신조 총리가 7월 21일 참의원 선거 승리를 위해 정권의 선거용으로 조치에 나섰다는 분석이 한국에서 봇물 터지듯 했다. 참의원 선거가 끝났지만, 상황은 오히려 악화하고 있다. 일본은 지난 2일 전략물자 수출관리 체제상 '화이트 ...
  • 초선 때 고노와 '폭탄주 연맹'…그런 젊은 의원 어디로 갔나

    초선 때 고노와 '폭탄주 연맹'…그런 젊은 의원 어디로 갔나 유료

    ... 당시만해도 지한파였습니다. 지금은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김민석 전 민주연구원장(15·16대 의원)은 6일 중앙일보와 통화하면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고노와 야마모토 이치타(山本一太) 참의원 두 의원이 한국에 왔을 때 누군가의 소개로 그들을 만나게 됐어요. 나도 대일 외교에 대해 관심이 많았기 때문에 그들을 만났고, 실제 그 관계는 20년 넘게 이어져 오고 있어요. 그들에게 처음으로 ...
  • [서승욱의 나우 인 재팬] 아베 경제 보복은 '강한 일본' 야심에서 시작됐다 유료

    ... “이번 조치 배경의 핵심은 피해자-가해자 틀에서 벗어나자는 것인데, 문 대통령이 그 의미를 아직 잘 모르는 것 같다는 게 일본 정부 내 기류”라고 했다. 아베 정권은 지난달 21일 참의원 선거에서 개헌안 국회 통과를 위한 3분의 2 의석을 확보하지 못했지만 야당을 끌어들여서라도 개헌을 시도하겠다는 입장이다. 국내적으로는 '개헌', 그리고 외교적으로는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