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창군 영웅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항단연은 김원봉, 향군은 백선엽 옹호…둘로 갈라진 보훈단체

    항단연은 김원봉, 향군은 백선엽 옹호…둘로 갈라진 보훈단체 유료

    ... 문제삼았다. 이에 향군은 나흘 뒤인 20일 광복회관 앞에서 규탄 집회를 열고 “김원웅 회장이 백선엽 장군과 군 전체를 매도하고 창군 자체를 부정했다”고 반박했다. 통합민주당 출신으로 친여권 성향인 김원웅 회장이 역사적 이념 논쟁을 앞세워 창군 원로이자 6·25 전쟁 영웅인 백선엽 장군을 깎아내리고 있다는 게 향군 측 입장이다. 이날 항단연의 공문은 향군의 이런 주장을 ...
  • 김정렬이냐 최용덕이냐, 느닷없는 공군 '창군 영웅' 논쟁

    김정렬이냐 최용덕이냐, 느닷없는 공군 '창군 영웅' 논쟁 유료

    김정렬(左), 최용덕(右) 공군에서 때아닌 '창군 영웅' 논쟁이 벌어지고 있다. 공군이 올해 70주년 창군을 기념하면서 공군의 1대 참모총장이 아닌 2대 참모총장을 전면에 내세우려 하자 일부 공군 예비역 장성들이 반발하면서다. 공군은 오는 10월 1일 창군 70주년 사업의 일환으로 2대 공군참모총장을 지낸 고 최용덕 장군을 '창군의 아버지'로 기념하는 방안을 ...
  • 육군대장 5명 중 3명이 비육사…50년 만에 역전

    육군대장 5명 중 3명이 비육사…50년 만에 역전 유료

    ... 국방부 관계자는 “서열·기수·출신 등 기존 인사 관행을 탈피했다”고 했다. 국회는 최근 해병대 사령관(중장)도 대장 진급이 가능하도록 군인사법을 개정했지만 법 발효 전에 군 인사가 나면서 현 전진구 사령관은 진급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관련기사 김정렬이냐 최용덕이냐, 느닷없는 공군 '창군 영웅' 논쟁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