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창성장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검찰 “손혜원, 구두계약으로 조카 명의 빌려 창성장 샀다”

    검찰 “손혜원, 구두계약으로 조카 명의 빌려 창성장 샀다”

    ... 밝혔다. 19일 서울남부지검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주광덕 의원(자유한국당)에게 제출한 손 의원의 공소장에 따르면 손 의원은 조카 손모씨의 명의를 빌려 목포 구도심에 있는 부동산(여관 창성장)을 매입해 게스트하우스를 운영하기로 마음먹은 것으로 나타났다. 검찰은 “이를 위해 손 의원은 2017년 6월 15일 조카 손씨와 구두로 명의신탁 약정을 체결한 다음, 목포시 토지 및 건물에 ...
  • “차명이면 전재산 환원” 재차 강조한 손혜원,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 사건은

    “차명이면 전재산 환원” 재차 강조한 손혜원,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 사건은

    ... 이전에 산 건물 3채, 토지 3필지는 법적으로 문제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손혜원 의원 측이 부동산을 매입한 목포근대역사문화공간 일대 전경. 프리랜서 장정필 ━ “문화재 지정 전 매입, 창성장은 조카에게 증여” 의혹이 일파만파 커지자 자유연대 등 5개 시민단체가 1월 24일 손 의원을 직권남용 및 공무상 비밀누설 등의 혐의로 고발하면서 검찰 수사가 본격화됐다. 쟁점이 된 부분은 ...
  • 손혜원의 두 가지 심정 “황당하면서 다행”…왜

    손혜원의 두 가지 심정 “황당하면서 다행”…왜

    ... 지적했다. 또 “'보안문서'는 글씨가 작아 보이지도 않는다. 정확히 보지도 못했다. (내용도 모두 알려진 것이라) '보안문서'라고 한 것 자체가 검찰의 큰 실수”라고 주장했다. 그는 창성장 등 목포 부동산을 통해 이득을 취한 적이 없고, 목포 도시재생사업과 관련해 국토교통부 등에 압력을 넣은 일 등도 전혀 없다며 “검찰이 무리한 것으로 기소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도 ...
  • "손혜원 관련 목포 건물 21채 등 사들여"…불구속 기소

    "손혜원 관련 목포 건물 21채 등 사들여"…불구속 기소

    ...청 차장검사 : 사업구역 내에 대부분의 건물들이 위치하고 있고, 지인들에게도 정확한 위치와 구역을 알려줘서 사게 했고요.] 검찰은 이 중 일제시절 적산 가옥을 개조해 숙박업소로 만든 창성장과 관련한 7200만 원 상당의 토지 3필지와 건물 2채는 손 의원이 조카 이름을 빌린 차명 부동산이라고 봤습니다. 손 의원이 직접 부동산을 골라 매매를 결정했고, 대금과 취등록세도 자신의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검찰 “손혜원, 구두계약으로 조카 명의 빌려 창성장 샀다”

    검찰 “손혜원, 구두계약으로 조카 명의 빌려 창성장 샀다” 유료

    ... 밝혔다. 19일 서울남부지검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주광덕 의원(자유한국당)에게 제출한 손 의원의 공소장에 따르면 손 의원은 조카 손모씨의 명의를 빌려 목포 구도심에 있는 부동산(여관 창성장)을 매입해 게스트하우스를 운영하기로 마음먹은 것으로 나타났다. 검찰은 “이를 위해 손 의원은 2017년 6월 15일 조카 손씨와 구두로 명의신탁 약정을 체결한 다음, 목포시 토지 및 건물에 ...
  • 檢 "조카 명의 창성장은 손혜원 것···매매·수리비 다 냈다"

    檢 "조카 명의 창성장은 손혜원 것···매매·수리비 다 냈다" 유료

    ... 관계자로부터 받았다. 이후 손 의원은 사업구역에 포함된 약 14억원 상당의 건물 21채(토지 26필지)를 지인에게 소개하거나 남편이 대표로 있는 재단 명의로 매입했다. 이 중 목포 창성장 등 건물 2채(3필지, 7200만원 상당)는 조카 명의로 차명 매입한 것으로 검찰은 판단했다. 검찰 관계자는 “국회의원 지위를 통해 얻게 된 대외비 정보를 부동산 매입이라는 사적인 용도로 ...
  • 檢 "조카 명의 창성장은 손혜원 것···매매·수리비 다 냈다"

    檢 "조카 명의 창성장은 손혜원 것···매매·수리비 다 냈다" 유료

    ... 관계자로부터 받았다. 이후 손 의원은 사업구역에 포함된 약 14억원 상당의 건물 21채(토지 26필지)를 지인에게 소개하거나 남편이 대표로 있는 재단 명의로 매입했다. 이 중 목포 창성장 등 건물 2채(3필지, 7200만원 상당)는 조카 명의로 차명 매입한 것으로 검찰은 판단했다. 검찰 관계자는 “국회의원 지위를 통해 얻게 된 대외비 정보를 부동산 매입이라는 사적인 용도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