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홍문종 불지핀 친박 신당론, 친박은 “청와대만 좋은 일”
    홍문종 불지핀 친박 신당론, 친박은 “청와대만 좋은 일” 유료 ... 자유로울 수 없다. 물갈이 폭이 크게 있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보수진영에서는 친박 신당이 창당될 경우 10개월 남은 내년 총선에서 대형 악재가 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지난 4월 창원 성산 보궐선거에서도 대한애국당이 838표를 가져가면서 한국당이 504표 차로 패했다. 한국당의 한 중진의원은 “총선 전 통합하지 않고, 청와대가 박 전 대통령 사면카드를 꺼내 신당의 구심점까지 ...
  • 황교안 전국투어, 대세론 굳히기인가 원외 한계인가
    황교안 전국투어, 대세론 굳히기인가 원외 한계인가 유료 ... '보수 결집'을 염두에 둔 계산된 행동을 했다는 것이다. 한국당 계열 당 대표가 대선·총선 등 선거가 아닌 시기에 광주에 간 것도 극히 이례적이었다. 2012년 황우여 새누리당 대표가 여러 차례 ... 약할 수 있다. 이를 타개하기 위해 장외로 공간을 넓힌다는 것이다. 이미 황 대표는 4·3 재보궐 때도 창원 성산에 숙소를 마련한 채 한 달 남짓 현지에 머물렀다. 오히려 광화문 천막 농성을 ...
  • [강찬호의 시선] 초비상시국에 고육지책 휴가 가는 손학규
    [강찬호의 시선] 초비상시국에 고육지책 휴가 가는 손학규 유료 ... 정지시키며 역공을 펼쳤다. 바른정당계 의원들의 분노가 폭발했다. 하태경의 말이다. “손학규는 창원·성산에서 '자기 선거'를 했다. 선거 홍보물부터 손학규 사진만 가득했다. 대중에 더 호소력이 ... 뿐이다.” 그럴 정도로 이언주가 잘못했나. “나보고 '찌질하다' 했다고 징계하겠나. '손학규가 창원·성산에 내려가 미래당 후보 지지율을 1% 올리면 그만큼 한국당 후보 지지율이 내려가니 안 된다'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