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이미지

  • 아들, 父 전화로 몰래 카뱅 대출…法 “개인정보 넘겨 준 父 책임”
  • 영화사청어람, VPF 채무부존재확인 소송

조인스

| 지면서비스
  • [IS 포커스] '특별결의 충족 67%' 이장석 전 대표, 신주발행 574만주 빅 피처
    [IS 포커스] '특별결의 충족 67%' 이장석 전 대표, 신주발행 574만주 빅 피처 유료 ... 2012년 2월 대한상사중재원은 '발행 주식 41만 주의 40%에 해당하는 16만4000주를 양도할 의무가 있다'며 홍 회장의 손을 들어준 뒤에도 마찬가지였다. 2014년 7월엔 채무부존재확인 소송으로 다시 한 번 지분 양도를 거부했다. 홍 회장은 사기 혐의로 이 전 대표를 고소하면서 맞불을 놓았다. 이 전 대표의 계산은 유상증자 뒤 16만4000주를 주는 것이다. 전체 지분의 ...
  • [IS 이슈] 벼랑 끝 이장석 전 대표, 갑자기 유상증자를 왜 했을까
    [IS 이슈] 벼랑 끝 이장석 전 대표, 갑자기 유상증자를 왜 했을까 유료 ... 주식 41만 주의 40%에 해당하는 16만4000주를 양도할 의무가 있다'며 홍 회장의 손을 들어 줬다. 이 전 대표의 항소가 취하되면서 판결이 확정됐다. 하지만 2014년 7월 채무부존재확인 소송으로 다시 한 번 지분 양도를 거부했다. 홍 회장은 사기 혐의로 이 전 대표를 고소하면서 맞불을 놓았다. 이 전 대표 입장에선 유상증자를 통해 주식이 늘어난다면 16만4000주 대한 ...
  • [IS 이슈] 벼랑 끝 이장석 전 대표, 갑자기 유상증자를 왜 했을까
    [IS 이슈] 벼랑 끝 이장석 전 대표, 갑자기 유상증자를 왜 했을까 유료 ... 주식 41만 주의 40%에 해당하는 16만4000주를 양도할 의무가 있다'며 홍 회장의 손을 들어 줬다. 이 전 대표의 항소가 취하되면서 판결이 확정됐다. 하지만 2014년 7월 채무부존재확인 소송으로 다시 한 번 지분 양도를 거부했다. 홍 회장은 사기 혐의로 이 전 대표를 고소하면서 맞불을 놓았다. 이 전 대표 입장에선 유상증자를 통해 주식이 늘어난다면 16만4000주 대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