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채은성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페게로 10회 결승 3점포' LG, 라이벌전 3연승…두산, SK와 1.5게임차

    '페게로 10회 결승 3점포' LG, 라이벌전 3연승…두산, SK와 1.5게임차

    ... 성공했다. 1회 이천웅이 볼넷으로 출루한 뒤 오지환의 안타로 찬스를 연결한 LG는 이형종의 2루타로 선취점을 뽑았다. 이 과정에서 오지환이 1루에서 홈을 파고 들다 아웃됐으나 2사 2루에서 채은성의 적시타로 분위기를 이어갔다. 이후 추가점을 뽑지 못한 LG는 8회 2사 후 채은성이 상대 실책으로 2루까지 출루한 뒤 후속 카를로스 페게로의 적시타로 3-0까지 달아났다. LG는 8회 ...
  • 린드블럼 6이닝 2실점, 양현종 평균자책점 1위 한 발 더

    린드블럼 6이닝 2실점, 양현종 평균자책점 1위 한 발 더

    ... 무사 1, 2루에 몰렸다. 이형종에게도 좌익선상 2루타를 맞으며 선제점을 허용했다. 그러나 좌익수 김재환으로부터 시작된 중계 플레이로 오지환이 홈에서 아웃되면서 한숨을 돌렸다. 채은성에게 적시타를 맞아 다시 한 점을 내줬지만, 2회부터는 한 점도 내주지 않고 잘 버티면서 타이틀 탈환의 가능성을 살렸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 린드블럼 4경기 연속 21승 도전 실패…양현종과 ERA 차이 0.09

    린드블럼 4경기 연속 21승 도전 실패…양현종과 ERA 차이 0.09

    ... 1~3번 이천웅(볼넷)-오지환(안타)-이형종(2루타)을 연속 출루시켜 선취점을 뺏겼다. 이형종의 2루타 때 홈을 파고들던 오지환이 태그 아웃돼 한 고비를 넘기는 듯 했으나 2사 2루에서 채은성에게 적시타를 맞았다. 2회 2사 2루, 3회 무사 1루 등에서 실점 없이 넘겼으나 팀 타선이 한 점도 뽑지 못해 승리 요건을 만드는데 실패했다. 린드블럼은 6회까지 투구 수가 107개(스트라이크 ...
  • [포토]이형종,금의환향

    [포토]이형종,금의환향

    프로야구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두산-LG 경기가 22일 오후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선취 타점을 날린 LG 이형종이 1회초 채은성의 좌전안타때 득점하고 있다. 잠실=정시종 기자 jung.sichong@jtbc.co.kr /2019.09.22.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전반기 4위→PS 확정' 2018년과 2019년의 LG 무엇이 다른가?

    '전반기 4위→PS 확정' 2018년과 2019년의 LG 무엇이 다른가? 유료

    ... 휴식기를 전후로 타일러 윌슨, 김현수, 아도니스 가르시아, 김지용 등 투타의 주축 선수들이 번갈아 이탈했다. 선수층이 두텁지 못한 탓에 브레이크 없이 추락했다. 이번 시즌에는 김현수와 채은성 등이 경미한 부상을 안고 있을 뿐, 오히려 베테랑 박용택이 최근 가세했다. 무엇보다 마운드 전력에서 크게 차이난다. 지난해엔 헨리 소사(현 SK)의 부진과 윌슨의 부상, 여기에 국내 선발진의 ...
  • "전반기는 버텼다"는 LG 채은성, 후반기 훨훨 날다

    "전반기는 버텼다"는 LG 채은성, 후반기 훨훨 날다 유료

    사진=정시종 기자 LG 채은성(29)은 전반기를 회상하며 "정말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고 한다. 후반기에는 스트레스 없이 훨훨 날며 웃는 날이 훨씬 더 많다. 채은성의 후반기 성적은 빛이 난다. 올스타 휴식기를 마치고 7월 26일부터 후반기가 시작된 이후 리그 타점 2위(30개) 장타율 3위(0.552) 홈런 공동 3위(6개) 타율 6위(0.352) 출루율 ...
  • '안전한 4위?' LG, 잔여경기 과제는 상위팀 열세 극복

    '안전한 4위?' LG, 잔여경기 과제는 상위팀 열세 극복 유료

    ... 1실점의 호투 속에 시즌 13승을 챙겨 자신감을 얻는 계기가 됐다. LG가 두산 ·키움과 맞대결에서 승리 횟수를 늘린다면 상위 팀과 간격을 좁혀 순위 역전의 희망을 이어갈 수도 있다. 채은성은 "지난해 승차 마진 +10 이상을 기록했지만 포스트시즌 진출에 실패했다. 최종 순위는 어떻게 될지 모르겠으나 팀 분위기는 변함 없다"며 "1위 ·2 위 ·3위가 확정되지 않은 이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