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책임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현장IS] "최고 파트너" 재난 탈출 '엑시트' 조정석X임윤아의 짠내여행(종합)

    [현장IS] "최고 파트너" 재난 탈출 '엑시트' 조정석X임윤아의 짠내여행(종합)

    ... 퍽퍽한 회사원 생활을 이어가지만 밝고 건강한 에너지가 매력적이다. 임윤아는 어머니의 칠순 잔치에 참석한 반가운 동아리 선배 용남을 만나게 되면서 시작되는 코믹 연기부터 재난 발생 이후 책임감 있는 면모까지 자연스럽게 소화했다. 실제 임윤아 특유의 당찬 성격은 책임감 강하고 능동적인 캐릭터 의주와 절묘하게 어우러져 '엑시트'의 전체 분위기를 완성한다. 임윤아는 ...
  • [월간중앙 직격 인터뷰] 김성재 前 청와대 민정수석의 쓴소리

    [월간중앙 직격 인터뷰] 김성재 前 청와대 민정수석의 쓴소리

    ... 여전히 부모의 경제력에 아이의 성적이 정비례한다. 과도한 경쟁은 학교 친구를 경쟁상대로만 인식케 한다. 전교조는 이런 비인간적, 비교육적 학교 현실을 정부 정책 탓으로만 돌릴 게 아니라 책임감을 갖고 해결하려고 노력해야 한다. 전교조 교사들도 초심으로 돌아가라. 제자들을 살리고 4차 산업혁명이 요구하는 새로운 학습시스템을 만드는 데 앞장서야 한다. 내가 민정수석이던 2000년 ...
  • 文정부, 질병코드 아랑곳 않고 게임진흥…'나쁜 규제' 완화·폐지

    文정부, 질병코드 아랑곳 않고 게임진흥…'나쁜 규제' 완화·폐지

    ... 말했다. 정부의 이번 조치로 게임 업계의 책임이 커졌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또 다른 게임사 관계자는 "정부의 규제 완화는 게임 업계의 자율 규제 강화를 전제로 하는 것"이라며 "게임사들이 과거보다 책임감 있게 자율 규제에 나서는 한편 사회적인 책임도 적극적으로 지는 모습을 보여야 할 것"이라고 했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tbc.co.kr
  • 대장균에 쇳가루까지…SNS 스타가 파는 '불량 식품'

    대장균에 쇳가루까지…SNS 스타가 파는 '불량 식품'

    ... 이른바 '인플루언서'들이 홍보하는 식품에서 대장균과 금속성 이물질 등이 잇따라 검출되고 있다. 광고한 만큼 효과가 없는 식품도 부지기수다. 식품의 전문성·안정성, 판매자의 책임감·소비자 보호 인식 등이 전혀 검증되지 않고 팔리는 셈이다. 계속되는 논란에 업계에서는 그동안 법망을 피해 있었던 SNS 마켓을 법의 울타리 안에 포함시킬 때가 됐다는 지적이 나온다. 위생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대장균에 쇳가루까지…SNS 스타가 파는 '불량 식품'

    대장균에 쇳가루까지…SNS 스타가 파는 '불량 식품' 유료

    ... 이른바 '인플루언서'들이 홍보하는 식품에서 대장균과 금속성 이물질 등이 잇따라 검출되고 있다. 광고한 만큼 효과가 없는 식품도 부지기수다. 식품의 전문성·안정성, 판매자의 책임감·소비자 보호 인식 등이 전혀 검증되지 않고 팔리는 셈이다. 계속되는 논란에 업계에서는 그동안 법망을 피해 있었던 SNS 마켓을 법의 울타리 안에 포함시킬 때가 됐다는 지적이 나온다. 위생 ...
  • 박찬호 “나도 공 던지는 기술 하나로 미국 진출했던 스타트업”

    박찬호 “나도 공 던지는 기술 하나로 미국 진출했던 스타트업” 유료

    ... 브라이언트나 매직 존슨 등 많은 유명 스포츠 스타들이 스타트업 투자자로 나서는 일이 많다. 은퇴 이후 사회에 공헌하는 방식 중 하나”라며 “한국 스타트업의 글로벌 진출에 도움을 주고자 책임감을 갖고 동참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에 진출했을 때의 경험과 그 과정에서 겪는 역경을 극복하는 방법 등에 대해 다양하게 (청년들과) 공유하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도 “미국 ...
  • 대장균에 쇳가루까지…SNS 스타가 파는 '불량 식품'

    대장균에 쇳가루까지…SNS 스타가 파는 '불량 식품' 유료

    ... 이른바 '인플루언서'들이 홍보하는 식품에서 대장균과 금속성 이물질 등이 잇따라 검출되고 있다. 광고한 만큼 효과가 없는 식품도 부지기수다. 식품의 전문성·안정성, 판매자의 책임감·소비자 보호 인식 등이 전혀 검증되지 않고 팔리는 셈이다. 계속되는 논란에 업계에서는 그동안 법망을 피해 있었던 SNS 마켓을 법의 울타리 안에 포함시킬 때가 됐다는 지적이 나온다. 위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