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챔피언십 우승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메이저 퀸' 다시 노리는 박성현 "극적인 선수로 기억되길..."

    '메이저 퀸' 다시 노리는 박성현 "극적인 선수로 기억되길..."

    지난해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에서 우승했을 당시 박성현. [EPA=연합뉴스] "어제 한 것 같은데 벌써 1년이 지났다. 다시 이 대회에 출전하는 게 새롭게 신기하다." ... 로브샷으로 건져 올려 파 세이브를 했다. 결국 박성현은 이 샷을 발판 삼아 연장 접전 끝에 우승했다. 그리고 1년. 20일(한국시각) 미국 미네소타주 채스카의 헤이즐틴 내셔널 골프장에서 가진 ...
  • 김학범의 '행복한 고민'이 시작됐다

    김학범의 '행복한 고민'이 시작됐다

    ... 한국 올림픽 대표팀 감독. IS포토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준우승의 쾌거. 모든 한국 축구인들과 축구팬들이 열광하는 가운데 환한 미소를 짓고 있는 또 한 명의 ...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을 겸한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을 치른다. 이 대회에서 3위 안에 들어야 도쿄올림픽 본선 무대에 초청받을 수 있다. 김 감독은 ...
  • 미국 PGA 2부 투어 캐디, 인신매매·성착취 혐의로 체포

    미국 PGA 2부 투어 캐디, 인신매매·성착취 혐의로 체포

    ... 위치타에서 2시간 거리에 있는 캔자스 주 토피카에 구금됐다. 불러툼은 현재 시니어 투어 상금 1위인 스캇 맥카론의 임시 캐디로 처음 캐디를 시작했다. 맥카론이 2017년 시니어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에서 우승할 때 가방을 멨다. 올 시즌에는 불러툼은 2부 투어에서 활동했다. PGA 투어 경력이 있는 브래드 프리치의 가방을 메다가 3주 전 해고됐고, 이번 주에는 조셉 브램렛의 캐디를 하기로 ...
  • '위풍당당' 한국 자매들… 메이저 3연승 도전

    '위풍당당' 한국 자매들… 메이저 3연승 도전

    ANA 인스퍼레이션 우승자이자 세계 랭킹 1위인 고진영. 연합뉴스 제공 한국 자매들이 메이저 3연승에 도전한다. 20일 미국 미네소타주 채스카의 헤이즐틴 내셔널골프장(파72·6741야드)에서 ... LPGA 투어 데뷔 이후 첫 승을 거둔 대회가 바로 이 대회(1998년 맥도날드 LPGA 챔피언십)였다. 박세리는 이 대회에서 총 세 차례(1998 · 2002 · 2006) 우승을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위풍당당' 한국 자매들… 메이저 3연승 도전

    '위풍당당' 한국 자매들… 메이저 3연승 도전 유료

    ANA 인스퍼레이션 우승자이자 세계 랭킹 1위인 고진영. 연합뉴스 제공 한국 자매들이 메이저 3연승에 도전한다. 20일 미국 미네소타주 채스카의 헤이즐틴 내셔널골프장(파72·6741야드)에서 ... LPGA 투어 데뷔 이후 첫 승을 거둔 대회가 바로 이 대회(1998년 맥도날드 LPGA 챔피언십)였다. 박세리는 이 대회에서 총 세 차례(1998 · 2002 · 2006) 우승을 ...
  • 김학범의 '행복한 고민'이 시작됐다

    김학범의 '행복한 고민'이 시작됐다 유료

    ... 한국 올림픽 대표팀 감독. IS포토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준우승의 쾌거. 모든 한국 축구인들과 축구팬들이 열광하는 가운데 환한 미소를 짓고 있는 또 한 명의 ...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을 겸한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을 치른다. 이 대회에서 3위 안에 들어야 도쿄올림픽 본선 무대에 초청받을 수 있다. 김 감독은 ...
  • 최호성 “나를 일으킨 낚시 스윙, 최대한 더 오래"

    최호성 “나를 일으킨 낚시 스윙, 최대한 더 오래" 유료

    ... 2라운드에서 단독선두에 나섰다가 결국 5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한국 오픈이 끝난 뒤에도 그는 우승을 차지한 최민철보다 더 많은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국내 언론은 물론 미국의 골프위크 등 외국 ... 나타냈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최호성은 다음 달 열리는 PGA투어 존 디어 클래식과 베라큐다 챔피언십에도 초청 선수로 출전한다. 처음 출전한 페블비치 프로암에선 컷 탈락했던 그는 이번엔 컷 통과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