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처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선머슴 같은 내게 여성성 일깨워준 돌 쪼는 벗

    선머슴 같은 내게 여성성 일깨워준 돌 쪼는 벗

    ... 여러 가지 이야기를 나누었는데, 나만 여자였다. 남자들 속에서 한참 이야기를 나누다가 나는 좀 머쓱해졌다. 나는 왜 공구에 열광하지? 남자들이나 좋아할 법한 공구에 말이다. 그러고 보니 처녀 시절 나는 오빠들의 티셔츠나 아버지의 낡은 점퍼를 잘 걸치고 다녔다. 그 옷이 주는 해방감과 편안함 그리고 유니크함이 나를 끌었던 것 같다. 어머니와 언니는 그런 옷을 입고 다니는 나에게 ...
  •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차은우, 명화 같은 포스터 공개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차은우, 명화 같은 포스터 공개

    ... 참신한 소재를 내세웠다. 한국 드라마 최초로 역사를 기록하던 관리 '사관'을 주인공으로 삼았고, '여사'라는 신선한 존재를 전면에 배치했다. 조선 시대에 흔치 않게 청나라 유학을 다녀온 26세 노처녀 신세경이 여사 별시에 합격해 해묵은 성리학을 운운하는 사대부들과 맞서며 진정한 사관으로 성장하는 이야기는 시청자들에게 큰 재미를 선사할 전망. 또 고독한 왕자와 인기 절정의 연애 소설가로 ...
  • [앵커브리핑] '미스 황이라 불러주세요'

    [앵커브리핑] '미스 황이라 불러주세요'

    ... 직원들에게 부탁했습니다. 우리나라 최초의 여성판사인 황윤석 판사의 일화. 그는 1953년, 검사시보로 근무를 시작하자마자 세간의 주목을 받았습니다. "영감이란 존칭어에 얼굴 붉히는 25세 노처녀" 당시엔 판검사 같은 직업을 관례상 '영감님'이라고 불렀는데, 직원들이 '황 영감님'이라고 부르자 그가 얼굴을 붉히며 '미스 황'으로 불러 달라고 했다는 ...
  • [리뷰IS] "비밀연애하고파" '연애의맛2' 숙행, 41살 노처녀→심쿵 첫 만남

    [리뷰IS] "비밀연애하고파" '연애의맛2' 숙행, 41살 노처녀→심쿵 첫 만남

    숙행이 '연애의 맛2'에 본격 합류하며 심쿵한 첫 만남을 가졌다. 소개팅 남과 수줍은 분위기 속 인사하며 추후 만남이 어떻게 이어질지 관심이 쏠렸다. 20일 방송된 TV CHOSUN '연애의 맛 시즌2'(이하 '연애의 맛2')에는 '미스트롯' 톱6에 오른 트로트 가수 숙행이 모습을 드러냈다. 프로필...

조인스

| 지면서비스
  • [Enjoy Your Life] 세계 문화 유산 보고  , 서유럽을 오롯이 담다

    [Enjoy Your Life] 세계 문화 유산 보고 , 서유럽을 오롯이 담다 유료

    ... 빚어낸 알프스의 보석'이라 불리는 융프라우산은 스위스 베른 알프스에 있는 알프스의고봉이다. 표고 4166m다. 융프라우는 유럽에서 가장 높은 곳으로 유럽의 지붕으로도 일컬어진다. '젊은 처녀'라는 이름이 말해주듯 우아한 모양을 하고 있다.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지정됐다. 프랑스의 개선문도 서유럽 여행에서 놓칠 수 없는 곳이다. 12개의 대로가 방사상으로 뻗은 에뜨왈 광장의 ...
  • 마이스터 되려는 '방랑 기능공'이 독일 기술강국 이끌어

    마이스터 되려는 '방랑 기능공'이 독일 기술강국 이끌어 유료

    ... 수 없는 슬픔이 동반됐다. 기능공들은 이제까지 사랑했던 마이스터의 딸과 이별해야만 했다. 그 절절한 슬픔이 슈베르트의 연가곡 '겨울나그네(Winterreise)'에 녹아 있다. 사랑하는 처녀와 헤어져 먼 길을 떠나는 기능공은 얼어붙은 강을 건너다 그리움과 슬픔에 주저앉는다. 날카로운 돌로 그녀의 이름을 얼음 위에 새긴다. '봄이 되면 이 얼음이 녹아 내가 방금 떠나온 그녀의 ...
  • 마이스터 되려는 '방랑 기능공'이 독일 기술강국 이끌어

    마이스터 되려는 '방랑 기능공'이 독일 기술강국 이끌어 유료

    ... 수 없는 슬픔이 동반됐다. 기능공들은 이제까지 사랑했던 마이스터의 딸과 이별해야만 했다. 그 절절한 슬픔이 슈베르트의 연가곡 '겨울나그네(Winterreise)'에 녹아 있다. 사랑하는 처녀와 헤어져 먼 길을 떠나는 기능공은 얼어붙은 강을 건너다 그리움과 슬픔에 주저앉는다. 날카로운 돌로 그녀의 이름을 얼음 위에 새긴다. '봄이 되면 이 얼음이 녹아 내가 방금 떠나온 그녀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