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에디터 프리즘] 뉴질랜드만큼 양극화 심한 우리나라
    [에디터 프리즘] 뉴질랜드만큼 양극화 심한 우리나라 유료 ... 더 흥미롭다. 2011년 2.05에서 2015년 1.79까지 낮아졌다가 2017년에는 1.9까지 올라갔다. 시장소득처분가능소득 사이의 차이가 벌어졌다는 것은 2015년 이후 고소득층이 그만큼 많은 세금과 사회보험료를 부담했다는 의미다. 처분가능소득은 시장소득(근로소득+사업소득+재산소득)에서 세금과 사회보험을 제외한 것이다. 대기업과 자산가들의 주머니만 두둑해졌다는 ...
  • [에디터 프리즘] 뉴질랜드만큼 양극화 심한 우리나라
    [에디터 프리즘] 뉴질랜드만큼 양극화 심한 우리나라 유료 ... 더 흥미롭다. 2011년 2.05에서 2015년 1.79까지 낮아졌다가 2017년에는 1.9까지 올라갔다. 시장소득처분가능소득 사이의 차이가 벌어졌다는 것은 2015년 이후 고소득층이 그만큼 많은 세금과 사회보험료를 부담했다는 의미다. 처분가능소득은 시장소득(근로소득+사업소득+재산소득)에서 세금과 사회보험을 제외한 것이다. 대기업과 자산가들의 주머니만 두둑해졌다는 ...
  • [2050년의 경고] “이념·소득 양극화…30년 뒤엔 분노의 거리정치 일상화”
    [2050년의 경고] “이념·소득 양극화…30년 뒤엔 분노의 거리정치 일상화” 유료 ... 경험하고 있는 이 다섯 가지 동인이 별다른 정책 개입 없이 지금의 추세대로 지속할 경우 발생할 가능성이 가장 큰 미래가 이른바 '정체 시나리오'인, 진보·보수의 양당제 강화와 다양한 문화 갈등이다. ... 있다. 1999년 4배에 좀 못 미치던 5분위 배율은 2016년 6.27배까지 치솟았다. 시장소득은 개인이 직접 벌어들인 소득을, 처분가능소득은 저소득층의 경우 복지혜택 등이 들어간 경우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