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처신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설] 조국 후보자의 품격으로 검찰 개혁 영이 서겠는가 유료

    ... 역대 법무장관 후보자 가운데 청문회가 열리기도 전에 이처럼 수많은 비리 의혹으로 고소·고발되는 불명예를 당한 경우는 없었다. 이런 사람이 장관이 돼 일선 검사들에게 바른 몸가짐, 청렴한 처신을 주문한들 무슨 설득력이 있겠는가. 그런데도 청와대는 '정면돌파' 기조에 변화가 없고 집권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조 후보자 방어에 이성을 잃은 상태다. 청와대는 하루 만에 6300여 명의 동의를 ...
  • [현장에서] 국민 분노에 귀 닫았나…이해찬 “언론이 정권 흔들어”

    [현장에서] 국민 분노에 귀 닫았나…이해찬 “언론이 정권 흔들어” 유료

    ... 페이스북을 통해 “주변을 꼼꼼히 돌아보지 않고 '직진'만 해오다가 이번 기회에 전체 인생을 돌이켜볼 수밖에 없었다.저와 저의 가족들이 사회로부터 받은 혜택이 컸던 만큼 가족 모두가 더 조심스럽게 처신했어야 했다”고 했다. 합리적 의심에 따른 언론 보도가 없었다면 조 후보자는 끝까지 자신의 과거를 객관의 시선으로 보지 않았을지 모를 일이다. 여당 대표도 정치적 득실을 고려한 '맹목적 ...
  • “2030 분노, 4050 박탈감, 6070 진보혐오…조국 버티겠나”

    “2030 분노, 4050 박탈감, 6070 진보혐오…조국 버티겠나” 유료

    ... 후보자와 가족 의혹에 대한 파문의 바탕에는 정부가 천명한 '기회의 평등, 과정의 공정, 결과의 정의로움'이라는 것이 한낱 헛된 꿈일 수 있다는 실망과 분노가 놓여 있다”며 “가족들의 부적절한 처신에 대한 검증은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조 후보자가 장관 자리에 앉는다면 법무부 장관이 아니라 무법 장관”이라며 “검찰의 엄정한 수사부터 받아야 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