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천리마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쌉니다 천리마마트' 이동휘, 첫방부터 '빵빵'..원작 싱크로율↑

    '쌉니다 천리마마트' 이동휘, 첫방부터 '빵빵'..원작 싱크로율↑

    배우 이동휘가 '쌉니다 천리마마트'로 이번에도 해냈다. 지난 20일 첫 방송된 tvN 금요극 '쌉니다 천리마마트'에서 이동휘는 천리마마트를 기사회생 시키려는 엘리트 점장 문석구 역을 맡아 첫 등장부터 강렬한 연기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확 집중시켰다. 대한민국의 평범하고 싶은 스물아홉 살이라는 내레이션과 함께 등장한 이동휘는 만원 버스에 몸을 싣고 출근길에 나선 ...
  • 이동휘, 아역배우 엄태윤 향한 애정 "최고 귀여운 찌에"

    이동휘, 아역배우 엄태윤 향한 애정 "최고 귀여운 찌에"

    ... 푹 빠졌다. 이동휘는 21일 자신의 SNS에 "최애 #찌에. 최고 귀여운 태윤이"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이동휘는 tvN 드라마 '쌉니다 천리마마트'에 함께 출연한 아역배우 엄태윤과 함께한 모습. 해맑은 미소로 이동휘 어깨에 손을 올린 태윤 군의 귀여움이 보는 이들의 웃음을 유발한다. 이어진 사진엔 이동휘가 찍은 것으로 보이는 ...
  • [리뷰IS] '쌉니다 천리마마트' 첫방, 거부할 수 없는 마성의 B급 코미디

    [리뷰IS] '쌉니다 천리마마트' 첫방, 거부할 수 없는 마성의 B급 코미디

    황당함에 계속 보고 있었더니 어느새 빠져들고 있었다. tvN 금요극 '쌉니다 천리마마트'가 첫 방송부터 시청자를 매료하며 쾌조의 출발을 알렸다. 영상화하기 어려운 원작 특유의 유머 코드도 신선한 연출로 살려냈고, 김병철·이동휘·정민성·강홍석·김호영과 빠야족 등 배우들의 연기력도 찰떡이었다. 좋은 반응은 시청률로 바로 드러났다. 21일 방송된 ...
  • 첫방 '쌉니다 천리마마트', 저 세상 마트의 서막 연 김병철→이동휘

    첫방 '쌉니다 천리마마트', 저 세상 마트의 서막 연 김병철→이동휘

    '쌉니다 천리마마트'가 '저 세상' 마트의 탄생을 알리며 이제껏 본 적 없는 새로운 코미디로 안방극장에 웃음 폭탄을 터뜨렸다. 지난 20일 방송된 tvN 새 금요극 '쌉니다 천리마마트'에서는 김병철(정복동)이 천리마마트로 발령받는 이야기가 그려졌다. DM그룹의 개국공신이자 이순재(김회장)의 오른팔이었던 김병철 이사. 털나는 자동차 왁스를 출시하겠다는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Hit web comic coming to a TV screen near you: 'Pegasus Market' takes a satirical look at the world of Korean conglomerates 유료

    ... fables these days to find a Korean version. BY LEE JI-YOUNG [kim.eunjin1@joongang.co.kr] 망하려다 흥해버린 '쌉니다 천리마마트' “실패한 사람들이 모여 다시 삶을 꾸리는 이야기에요. 내 작품이 영상화되는 건 처음인데, 사람들한테 많은 생각거리가 전하는 작품이 됐으면 좋겠어요. '미생'처럼요.” 오는 20일 첫 ...
  • 망하려다 흥해버린 '쌉니다 천리마마트'

    망하려다 흥해버린 '쌉니다 천리마마트' 유료

    ... 다시 삶을 꾸리는 이야기에요. 내 작품이 영상화되는 건 처음인데, 사람들한테 많은 생각거리가 전하는 작품이 됐으면 좋겠어요. '미생'처럼요.” 오는 20일 첫 방송하는 드라마 '쌉니다 천리마마트'(tvN)의 원작자, 웹툰 작가 김규삼(44)은 “캐스팅 등 드라마 제작에는 전혀 관여하지 않았다. 다른 사람의 시각으로 재창작해 새로운 요리로 만들어내는 게 가치있다고 생각해서다”라고 ...
  • 황하 굽이치는 허란산, 호쾌한 흉노 기마상 암각화가…

    황하 굽이치는 허란산, 호쾌한 흉노 기마상 암각화가… 유료

    ... 소였을 것 같다. 흉노의 소는 이랬을 것 같다. 농경문화의 나긋한 소는 아니다. 작품 속의 말에서는 신비한 힘이 느껴졌다. 몸뚱이 한 부분은 생략되고 다른 부분은 힘으로 강조되어 있다. 천리마가 아니라 만리마 정도는 되는 느낌이다. 한메이린의 사슴은 몸뚱이와 뿔에 꽃이 피어난다. 흉노라는 말이 단 하나도 들어 있지 않았지만 흉노의 이미지, 아니 흉노 그 자체였다. 한메이린은 다양·포용성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