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빌딩이야 우주선이야… 개성 넘치는 경기도 건축 명소
    빌딩이야 우주선이야… 개성 넘치는 경기도 건축 명소 ... 우주선 같은 모습이다. 판교역 부근 개나리교. [사진 경기관광공사] 뾰족한 탑 모양의 개나리교도 독특하다. 다리의 상부는 탑 모양이고 길은 구불구불 멋지게 휘어져 있다. 다리를 건너면 테크노밸리의 ... 골짜기. 사방이 산으로 둘러싸여 숨은 마을에 은이성지가 있다. 아담하고 평범하지만, 한국 천주교 역사에 남긴 자취가 크다. 천주교 박해를 피해 숨어 살던 소년 김대건이 세례를 받은 곳이며, ... #이천 도자예술마을 #김대건 #미술관 #건축 투어 #판교 #판교역 #예스파크 #건축여행 #건축기행 #성지 #천주교성지
  • "중국, 다시 지하 천주교회 주교를 강등해 정식 승인"
    "중국, 다시 지하 천주교회 주교를 강등해 정식 승인" ... 발생했다. 지하교회 주교이던 진루강은 이번에 보좌주교로 취임하면서 "국가와 교단을 사랑하고 천주교의 중국화 방침을 견지하겠다"고 밝혔다. 중국과 바티칸은 주교 임명 문제에 합의한 후 중국 ... 가톨릭에 대해 탄압과 박해를 가했다. 중국은 표면적으로 신앙의 자유를 인정한다고 주장하지만 이슬람교도인 무슬림과 티베트불교 신자 등을 겨냥한 감시를 확대하고 있다. yjjs@newsis.co
  • [주말 가볼만한곳] 걸으면서 즐기는 겨울 여행, 금빛갈대에 흔들리고… 쪽빛바다에 빠지고
    [주말 가볼만한곳] 걸으면서 즐기는 겨울 여행, 금빛갈대에 흔들리고… 쪽빛바다에 빠지고 ... 남도 유배길 코스 해남과 장흥 사이에 자리한 강진은 좁고 기다란 강진만을 둘러싸고 있다. 강진의 명소를 두루 거치는 '정약용의 남도유배길'은 조선후기를 대표하는 석학이자 실학자요, 천주교도인 다산이 유배를 떠나온 길을 따른다. 2코스는 강진읍 남성리에 있는 영랑생가에서 출발해 다산이 4년간 머무르던 사의재와 강진만 갯벌을 따라 무성한 갈대숲, 철새도래지를 지나 백련사와 다산초당에 ...
  • 신년 계획 잘 세우고 싶다면…걸으세요, 풍경 좋은 남해안 길
    신년 계획 잘 세우고 싶다면…걸으세요, 풍경 좋은 남해안 길 ... 다산 오솔길 전남 해남군과 장흥군 사이에 자리한 강진군은 좁고 기다란 강진만을 둘러싸고 있다. 강진의 명소를 두루 거치는 '정약용의 남도 유배길'은 조선 후기를 대표하는 석학이자 실학자, 천주교도인 다산 정약용(1762~1836)이 강진으로 유배 오고, 머물며 걸었을 길을 따른다. 모두 4개 코스 65㎞ 구간인데 가장 유명한 것이 2코스(15㎞) '사색과 명상의 다산 오솔길'이다.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송호근 칼럼] 성탄절 아침에
    [송호근 칼럼] 성탄절 아침에 유료 ... 얼룩졌다. 영국 교회사학자 로빈슨(C. H. Robinson)은 “세계의 박해 중 19세기 조선 천주교 신자들이 겪었던 형고가 으뜸이었다”고 썼다. 형고는 그러나 희열을 불렀다. 신유박해(1801년) ... 관용을 길렀다. 이슬람처럼 개종을 강요하지도 않고 기독교 신자라도 조상께 제례를 올린다. 천주교도와 불교도가 결혼하고, 무신론자와 기독교도가 평생 친구로 지낸다. 그런데 유독 현실정치 영역에서는 ...
  • 400여㎞ 다산 유배·해배길 걷기 … 청렴정신 널리 퍼졌으면
    400여㎞ 다산 유배·해배길 걷기 … 청렴정신 널리 퍼졌으면 유료 ... 축하해 열린 과거에 급제해 성균관에서 공부할 자격을 얻었다. 정조와의 인연도 이때 시작됐다. 6년 뒤 문과에 합격해 규장각 초계문신(抄啓文臣·교육 및 연구문신)이란 공식 관직에 올랐다. 천주교도로 몰려 관직에서 물러난 뒤 고향으로 돌아간 게 서른아홉인 1800년이다. 다산이 유배를 마치고 생가 여유당(사진)에 돌아온 건 1818년. 만 18년 후인 1836년 2월 22일 그 곳에서 ...
  • 400여㎞ 다산 유배·해배길 걷기 … 청렴정신 널리 퍼졌으면
    400여㎞ 다산 유배·해배길 걷기 … 청렴정신 널리 퍼졌으면 유료 ... 축하해 열린 과거에 급제해 성균관에서 공부할 자격을 얻었다. 정조와의 인연도 이때 시작됐다. 6년 뒤 문과에 합격해 규장각 초계문신(抄啓文臣·교육 및 연구문신)이란 공식 관직에 올랐다. 천주교도로 몰려 관직에서 물러난 뒤 고향으로 돌아간 게 서른아홉인 1800년이다. 다산이 유배를 마치고 생가 여유당(사진)에 돌아온 건 1818년. 만 18년 후인 1836년 2월 22일 그 곳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