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동호의 시시각각] 이런 폴리페서들은 없었다
    [김동호의 시시각각] 이런 폴리페서들은 없었다 유료 ... 데는 많은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 그럼에도 정치권은 선거철만 되면 교수를 불러들인다. 이런 시류에 편승하는 교수는 폴리페서로 변신한다. 문재인 캠프에는 1500명이 몰려들었다. 철새 정치인처럼 권력을 좆아다니니 성과는 좋을 리 없다. 오죽했으면 추경호 자유한국당 의원은 지난해 교수 출신의 장하성 정책실장·김현철 경제보좌관 등을 일컬어 '청와대 4인방'이라며 물러나라고 ...
  • [김동호의 시시각각] 이런 폴리페서들은 없었다
    [김동호의 시시각각] 이런 폴리페서들은 없었다 유료 ... 데는 많은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 그럼에도 정치권은 선거철만 되면 교수를 불러들인다. 이런 시류에 편승하는 교수는 폴리페서로 변신한다. 문재인 캠프에는 1500명이 몰려들었다. 철새 정치인처럼 권력을 좆아다니니 성과는 좋을 리 없다. 오죽했으면 추경호 자유한국당 의원은 지난해 교수 출신의 장하성 정책실장·김현철 경제보좌관 등을 일컬어 '청와대 4인방'이라며 물러나라고 ...
  • 또 순살정치? 유료 ━ 분수대 사실 철새에게도 핑계는 있다. 아무리 변신에 변신을 거듭하며 동네를 옮겨 다녀도 이유 하나는 멀쩡하다. 단골 메뉴가 “뼈를 묻겠다”는 것이다. 지난 2008년 총선 당시 ... 고향에 갔느냐”면서 네티즌들이 붙여준 별명이 '순살동영'이다. 이번에도 또 한명이 '순살정치인'의 반열에 올랐다. 김문수 자유한국당 서울시장 후보다. 그 역시 2년 전 대구 수성갑에 출마하면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