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청나라 건륭황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만 명이 모여 동시에 뭐해? 중국인의 유별난 'OO' 사랑

    만 명이 모여 동시에 뭐해? 중국인의 유별난 'OO' 사랑

    ... 가족과의 화합을 도모하는 것이 진정한 목적이다. ━ 건륭황제의 족욕 이야기 중국에서는 옛날부터 족욕을 즐겼다고 하는데 그 중 청나라의 전성시대인 건륭시대를 다스린 건륭황제(乾隆皇帝)의 족욕 사랑이 남다른 것으로 알려져 있다. 건륭시대의 중국은 이 무렵 세계에서 가장 부유한 나라였으며, 그 문화가 유럽 사회에 널리 알려졌을 정도로 최대 전성기였다. 조부 때부터 ...
  • 국악운동단체 풍류애, 영동군에 중국 고악기 '칠현금' 기증

    국악운동단체 풍류애, 영동군에 중국 고악기 '칠현금' 기증

    ... 힘을 보태고 있다. 그동안 영동군에 기증한 악기만 50점에 이른다. 이번에 기증한 칠현금은 송나라 영롱옥금(玲瓏玉琴)을 재현한 것으로 크기는 전장 125㎝ 폭 20㎝다. 청나라 건륭 시기(1711 ... 위해 풍류애 회원과 함께 영동을 찾은 전 충북도 문화재 위원 이재준(역사칼럼니스트) 씨는 “청나라 건륭황제는 당·송대 악기를 매우 사랑해 많은 악기를 재현했는데 기증된 악기는 낙하식(落霞式)으로 ...
  • 중국 8대 명주 양하대곡, 임원이 알려준 추천 안주 3가지는

    중국 8대 명주 양하대곡, 임원이 알려준 추천 안주 3가지는

    입맛이 까다로웠다던 청나라 건륭황제가 마시자마자 반한 백주, 양하대곡(洋河大曲)에 가장 잘 어울리는 안주는 뭘까? 이 궁금증을 풀러 가을이 깊어가던 지난 11월 중순 장쑤성 쑤첸(宿?)에 ... 향이 깔끔하고 진하니 진실로 최고의 술(酒味香醇 眞佳酒也)"이라고 극찬했다는 기록이 있다. 건륭황제는 양하대곡을 맛보고 "맛과 향이 깔끔하고 진하니 진실로 최고의 술(酒味香醇 ...
  • 실학박물관, '열하일기-박지원이 본 세상' 9월30일까지 개최

    실학박물관, '열하일기-박지원이 본 세상' 9월30일까지 개최

    ... 전시를 만들기 위해 전시 준비 과정에 직접 어린이가 참가하기도 했다. 연암 박지원은 1780년 청나라 건륭황제의 칠순생일을 축하하러 가는 연행단에 당시 정사(연행단의 최고 수장)인 박명원의 자제군관(사신의 ... 수행원) 자격으로 함께 했다. 박지원은 비공식 수행원이라 비교적 책임과 의무에서 자유로웠다. 청나라 문물을 하나라도 더 보기 위해 밤잠을 줄여가며 필담으로 다양한 사람들과 교류했다. 당시 조선 ...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정치가들이여, 자연에 묻혀 세상을 논하라

    정치가들이여, 자연에 묻혀 세상을 논하라 유료

    ... 1780년 5월 25일, 43세 연암은 정조에게 하직 인사를 올리고 팔촌 형 박명원을 따라 청나라 건륭 황제의 탄생 70주년을 경축하러 가는 사절단에 동행했다. 6월 24일 압록강을 건넌 연암은 ... 아니다. 이어지는 한마디가 흥미진진하다. 만주족 세관과 수비들에게 어지간히 시달렸던 모양이다. 명나라 말, 산해관을 지키던 오삼계가 이런저런 이유로 오히려 청나라에 협조하려 산해관 문을 군(淸軍)에게 ...
  • 정치가들이여, 자연에 묻혀 세상을 논하라

    정치가들이여, 자연에 묻혀 세상을 논하라 유료

    ... 1780년 5월 25일, 43세 연암은 정조에게 하직 인사를 올리고 팔촌 형 박명원을 따라 청나라 건륭 황제의 탄생 70주년을 경축하러 가는 사절단에 동행했다. 6월 24일 압록강을 건넌 연암은 ... 아니다. 이어지는 한마디가 흥미진진하다. 만주족 세관과 수비들에게 어지간히 시달렸던 모양이다. 명나라 말, 산해관을 지키던 오삼계가 이런저런 이유로 오히려 청나라에 협조하려 산해관 문을 군(淸軍)에게 ...
  • 정치가들이여, 자연에 묻혀 세상을 논하라

    정치가들이여, 자연에 묻혀 세상을 논하라 유료

    ... 1780년 5월 25일, 43세 연암은 정조에게 하직 인사를 올리고 팔촌 형 박명원을 따라 청나라 건륭 황제의 탄생 70주년을 경축하러 가는 사절단에 동행했다. 6월 24일 압록강을 건넌 연암은 ... 아니다. 이어지는 한마디가 흥미진진하다. 만주족 세관과 수비들에게 어지간히 시달렸던 모양이다. 명나라 말, 산해관을 지키던 오삼계가 이런저런 이유로 오히려 청나라에 협조하려 산해관 문을 군(淸軍)에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