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설] 오직 정부만 “고용이 개선 중”이라 외친다 유료 고용 상황에 대한 인식이 달라도 너무 다르다. 사방에서 걱정하는 소리가 나오는데 정부는 “개선” 일변도다. 정태호 청와대 일자리수석은 어제 “통계를 종합하면 고용 상황이 작년보다 개선되고 ... 2월 26만 명, 3월 25만 명, 4월 17만 명이다. 획기적 변화다”라고 했다. 또 “고용의 질 측면에서도 상용직 증가가 평균 30만~40만 명 정도 지속하고 있다. 청년 고용률·실업률은 ...
  • [이하경 칼럼] 생사람 잡는 '최저임금 1만원' 쓰레기통에 처박아라
    [이하경 칼럼] 생사람 잡는 '최저임금 1만원' 쓰레기통에 처박아라 유료 ... “인상률을 노동생산성 내에서 묶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글로벌 신용평가 기관인 무디스도 “한국의 고용부진은 최저임금 인상 탓이 크다”고 했다. 경제학도는 '경제(經濟·Economy)'가 “세상을 ... 적용한다. 세상의 어떤 제도도 완전무결하지 않다. 지역별로 차등하면 도농 간 임금격차로 농촌 청년들이 도시로 몰려간다. 업종별로 차등을 두면 저임금 업종 근로자들의 임금이 더 깎일 수 있다. ...
  • 4월 취업자 17만명 늘었는데 실업자 124만명 사상 최대
    4월 취업자 17만명 늘었는데 실업자 124만명 사상 최대 유료 ... 20만 명을 넘겼던 취업자 수 증가 폭도 다시 10만 명대로 주저앉았다. 인구증감을 고려한 고용률(취업자/15세 이상 인구)도 줄었다. '고용의 질'이 좀처럼 개선되지 않는 모습이다. 통계청이 ... 일자리 사업 영향이 있었던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12만7000명) 등이었다. 정부는 청년고용률이 42.9%로 0.9%포인트 올랐다는 점, 근속 기간이 1년 이상인 상용근로자가 32만4000명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