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60세+α 정년 연장 논의 본격화…내달 정부안 나온다
    60세+α 정년 연장 논의 본격화…내달 정부안 나온다 유료 ... 일하는 것보다 상대적으로 적게 받고, 나이가 들면 생산성보다 높은 임금을 받는' 형태로 설계돼 있다. 이런 연공서열 체계에선 기업이 정년 연장을 꺼릴 수밖에 없다. 정년을 연장하더라도 청년층 채용을 줄이는 식으로 대응하게 된다. 이에 정부는 연공서열에서 벗어나 능력·생산성을 기준으로 임금구조를 개편하는 방안을 함께 검토하고 있다. 정부가 벤치마킹하고 있는 정책은 일본의 노인 ...
  • [도약하는 충청] 충남도 행복주택, 온종일 돌봄서비스… '아이 키우기 좋은 충남' 비전 선포
    [도약하는 충청] 충남도 행복주택, 온종일 돌봄서비스… '아이 키우기 좋은 충남' 비전 선포 유료 ... 지난해 7월 제38대 충남도지사로 취임한 양승조 지사는 저출산·고령화 문제 해결을 도정의 핵심과제로 정했다. 문제 해결을 위해 내놓은 대책 중 하나가 충남행복주택이다. 양 지사는 청년층에 만연한 혼인 기피와 저출산 현상이 주거비 부담에 따른 것으로 판단, 전담팀을 구성해 이 사업을 준비했다. 임대료는 정부가 지원하는 기존 행복주택의 절반 수준으로 아이를 두 명 낳으면 무료로 ...
  • [도약하는 충청] 힘차게 뛰는 '국토의 심장' 충청, 강호축 개발도 본격화
    [도약하는 충청] 힘차게 뛰는 '국토의 심장' 충청, 강호축 개발도 본격화 유료 ... 말했다. 이 지사는 “강호축 개발로 2020년 충북 경제가 전국 경제 규모의 4%까지 올라서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충남은 획기적인 저출산 대책을 잇달아 내놓고 있다. 행복주택에 사는 청년층과 신혼부부가 아이를 낳으면 임대료를 절반만 내거나 면제해주기로 했다. 양 지사는 “2018년 한국 합계출산율이 사상 최저인 0.98명까지 떨어져 상황이 심각하다”며 “충남형 더 행복한 주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