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20만명 찾은 청도 철가방극장, 전유성 떠나자 발길 뚝
    20만명 찾은 청도 철가방극장, 전유성 떠나자 발길 뚝 유료 지난달 경북 청도 코미디철가방극장. 출입금지 테이프가 붙어 있거나 문이 부서져 있다. [김윤호 기자] 지난달 중순 경북 청도군 풍각면 성곡리. 읍내서 뚝 떨어진 저수지 쪽으로 들어서자 2층 높이의 우스꽝스러운 건물이 눈길을 사로잡았다. 중화요리 배달용 철가방 모양의 건물에 벽면을 장식한 소주병과 면이 불어 넘친 짜장면 조형물. 개그맨 전유성(70)씨가 이끌던 ...
  • 기초연금 못 받는 과천 노인, 서울·인천 이사가면 월 16만원
    기초연금 못 받는 과천 노인, 서울·인천 이사가면 월 16만원 유료 ... 나주 등 지방이 더 높다. 대도시 중 부산 중구, 인천 동구·강화군, 대전 대덕구 등도 낮다. 중소도시 중 가장 낮은 태백시보다 높은 농어촌이 66개에 달한다. 양평·가평·예천·무안·성주·청도군 등이다. 과천을 비롯한 중소도시가 높은데도 부산 중구 등지가 더 혜택을 본다. 부동산 가격을 기준으로 공제액을 정하지 않고 행정 편의대로 3단계로 분류했기 때문이다. 반대로 양평 같은 농어촌에 ...
  • “피 묻은 옷 갈아입고 가” 모친 죽인 그도 아빠였다 유료 지난해 12월 29일 오후 5시쯤 경북 청도군 한 주택. 이 집에 사는 A씨(38)가 초등학교 5학년 딸(12)의 손을 붙잡고 황급히 집을 나섰다. 그는 딸과 함께 자신의 카니발 승용차를 타고 어딘가로 떠났다. A씨가 자리를 뜬 주택 안에는 그의 어머니 B씨(68)가 피를 흘리며 신음하고 있었다. 집안에 B씨 말고는 아무도 없었다. B씨가 쓰러진 건 A씨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