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부패에 화난 국민들 '부패 청소부' 연기한 배우에 73% 몰표
    부패에 화난 국민들 '부패 청소부' 연기한 배우에 73% 몰표 유료 젤렌스키가 주연을 맡은 '국민의 종'은 2015년 첫 방영 이래 높을 시청률을 기록하며 2차례의 시즌을 마쳤다. 코미디언 출신인 젤렌스키는 시즌1에서 현실정치에 무모하게 부딪치는 교사를 연기했다. [유튜브 캡처] 대통령을 연기한 배우가 진짜 대통령이 됐다. 러시아와 유럽 사이에 있는 인구 6000만의 국가, 우크라이나에서 벌어진 일이다. TV 드라마를 현...
  • 돌아온 '컬스데이'
    돌아온 '컬스데이' 유료 ... 경기도청 선수들. 왼쪽부터 김은지 염윤정 김지선 이슬비 엄민지 설예은. 김상선 기자 경기도청은 2014년 소치올림픽에선 8위에 머물렀다. 당시만 해도 선수들이 브룸을 들고 다니면 유리창 청소부로 오해를 받을 만큼, 한국은 컬링 불모지였다. 그러나 실수한 뒤 서로를 격려하는 “언니 괜찮아요”란 말이 유행어가 될 정도로 컬링은 친숙한 스포츠가 됐다. 컬링과 걸그룹 이름 걸스데이를 합친 '컬스데이'란 ...
  • 돌아온 '컬스데이'
    돌아온 '컬스데이' 유료 ... 경기도청 선수들. 왼쪽부터 김은지 염윤정 김지선 이슬비 엄민지 설예은. 김상선 기자 경기도청은 2014년 소치올림픽에선 8위에 머물렀다. 당시만 해도 선수들이 브룸을 들고 다니면 유리창 청소부로 오해를 받을 만큼, 한국은 컬링 불모지였다. 그러나 실수한 뒤 서로를 격려하는 “언니 괜찮아요”란 말이 유행어가 될 정도로 컬링은 친숙한 스포츠가 됐다. 컬링과 걸그룹 이름 걸스데이를 합친 '컬스데이'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