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부시, 이재용 부회장과 30분 회동…삼성가와 23년 인연
    부시, 이재용 부회장과 30분 회동…삼성가와 23년 인연 유료 ... 맺었다. 부시 전 대통령은 1996년 텍사스 주지사로 재직하며 삼성전자의 첫 해외 반도체 생산라인인 오스틴 공장을 유치했다. 당시 부시 대통령은 2년 전인 1994년 뉴트 깅리치 전 하원의장 ... 호텔에서 40분간 단독 면담을 하기도 했다. 이 부회장은 올해 들어서만 세 차례 외국 정상급 인사와 회동했다. 올 2월 청와대에서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의 국빈 오찬에 초청받았고, 같은 달 ...
  • 박찬주 "정치가 평화만든다며 자꾸 군대를 동원하니 위험"
    박찬주 "정치가 평화만든다며 자꾸 군대를 동원하니 위험" 유료 ... 청와대 접견실로 이동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박한기 신임 합참의장, 문 대통령, 황인권 제2작전사령관, 김용우 육군참모총장. [청와대 사진기자단] -문재인 정부의 군 인사를 어떻게 보나. "비육군· 비육사만 중요하는 인사다. 군 작전을 이끄는 합참의장, 전방을 담당하는 지상작전사령관, 제2작전사령관 등 작전 라인 3명이 모두 비육사인 것은 큰 문제다. ...
  • [이정민의 시선] '당론 정치'가 진짜 적폐다
    [이정민의 시선] '당론 정치'가 진짜 적폐다 유료 ... 당론인가. '당론 투표'는 한국 정치의 음습한 유산이다. 한국형 개발독재가 낳은 적폐다. 당시 청와대는 국정 운영의 알파이자 오메가였다. 대통령과 몇몇 실력자들이 밑그림을 그리고 청와대가 결정하면 ... '당론'이란 괴물이다. 의원들은 자유투표 대신 당론을 따라야 했다. 거스르면 '낙천'이나 인사상 불이익이 뒤따랐다. 청와대가 당론으로 밀어붙이니 야당도 '당론'으로 맞섰다. 3김을 비롯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