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청와대 지지율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황교안 “위기 땐 지도자 만나야” 청와대 5당 대표회담 수용

    황교안 “위기 땐 지도자 만나야” 청와대 5당 대표회담 수용 유료

    ... 것“이라고 말했다. 임현동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5일 일본 경제보복 조치 논의를 위한 청와대 회담을 제안했다. 이에 따라 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은 청와대와의 5당 대표 ... 경고한다” 미국 “지소미아 흔들지 말라” 한·일 모두에 경고 황 대표의 입장 선회는 최근 당 지지율 하락 등 녹록지 않은 당 상황을 타개하고, 국가 위기 상황에서 야당 지도자다운 면모를 부각하기 ...
  • [강찬호 논설위원이 간다] 친박들의 도 넘은 '황교안 패싱' 극복이 관건

    [강찬호 논설위원이 간다] 친박들의 도 넘은 '황교안 패싱' 극복이 관건 유료

    ... “이기는 공천이 되어야 한다. 공정하고, 경제를 살리는 공천을 하겠다.” 당과 대표의 지지율이 동반 하락했다. “2보 전진 위한 1보 후퇴로 본다. 지지율이 계속 오를 수는 없다. (5·18 ... 없었다고 한다. 황교안에 따르면, 두 사람이 공유하는 '베스트 프렌드'는 고(故) 김영한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다. 박근혜 정부에서 7개월간 민정수석으로 근무한 김영한 전 수석은 자리에서 물러난 ...
  • “민심 심상찮다” 여당 의원들 당직도 고사하고 지역구로 유료

    정당 지지율은 '39(더불어민주당)대 23(자유한국당)',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도 45% 안팎을 꾸준히 오간다. (한국갤럽, 6월 첫째 주 여론조사) 국정운영의 동력을 잃었다고 할 정도는 아닌 지수인데, 여당 의원들은 하나같이 “바닥 민심이 심상치 않다”고들 한다. 이른바 체감 지지율이 낮다고 보는 것이다. 이유는 경제다. 청와대에서 “성장세 하방 위험이 커졌다”고 할 정도다. 미·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