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폭우·강풍 동반' 초강력 태풍 예고…예상 이동 경로는?

    '폭우·강풍 동반' 초강력 태풍 예고…예상 이동 경로는?

    ... 예보센터장 : 현재까지는 수온이 높은 해상에서 발달하면서 천천히 올라왔는데 오늘서부터는 빨라지기 시작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그래서 내일 제주도 새벽에 통과하면서부터는 거의 하루 만에 북한 청진 가까이까지 북상하는 속도로 굉장히 빠르게, 시속 한 40km 속도로 빠르게 북상할 것으로 일단 보고 있습니다. 그런데 문제는요. 실제로 강도가 그러니까 지금 최근에 우리나라로 올라왔던 태풍들이 ...
  • 태풍 '링링', 주말 한반도 영향 가능성…예상 경로는?

    태풍 '링링', 주말 한반도 영향 가능성…예상 경로는?

    ... 겁니다. 그래서 현재 예상대로 라면 7일날 새벽에 제주 서쪽 해상까지 진출하고.] [앵커] 토요일 새벽입니다. [반기성/케이웨더 예보센터장 : 네. 그다음에는 일요일날 새벽에는 북한 청진 북쪽, 동쪽 해상으로 빠져나가거든요. 그러니까 제주도에서 우리나라를 빠져나가는 기한은 하루입니다. 굉장히 빨리 빠지거든요. 실제로 우리나라에 영향 주는 것은 7일 토요일이 거의 피크라고 보시면 ...
  • "신은 왜 인간을 아프게 할까" '의사 요한', 지성의 대 활약

    "신은 왜 인간을 아프게 할까" '의사 요한', 지성의 대 활약

    ... 이세영(강시영)의 동공과 부딪힌 부위를 살펴보고 몸을 일으켜주자 이세영은 지성에게 왜 이곳에 들어왔냐고 정색했다. 지성은 “너 때문에 온 거 아냐”라고 부정한 후 바로 의심환자에게 다가가 청진, “환자 상태가 더 악화되기 전에 병명이 뭔지 찾아내는 거야. 물론 니파 바이러스가 아니라는 전제 하에”라고 전해 이세영과 황희(이유준)를 놀라게 했다. 기계도 장비도 없는 곳에서 의심환자가 ...
  • 만년필 때문에 옥살이… 제주 간첩 누명 51년만에 벗은 삼남매

    만년필 때문에 옥살이… 제주 간첩 누명 51년만에 벗은 삼남매

    ... 선전용 만년필 3개를 선물 받았다. 만년필 이미지. 위 이미지는 본 기사와 관계없음. [사진 unsplash] 하지만 제주에 돌아온 그는 얼마 후 경찰 조사를 받아야 했다. 만년필에 씌여진 '조선 청진','CHULLIMA(천리마)' 등의 문구 때문에 간첩 누명을 썼기 때문이다. 이 만년필이 억울한 옥살이의 발단이었다. 만년필 안쪽에 적힌 'CHULLIMA'(천리마)와 '조선 청진' 글을 보고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장세정의 시선] 교육부 국정 교과서에 "윤동주는 재외동포 시인"

    [장세정의 시선] 교육부 국정 교과서에 "윤동주는 재외동포 시인" 유료

    ... 북간도에서 약 20년, 평양과 서울을 합쳐 4년여, 그리고 일본에서 4년을 살았다. 하지만 윤동주의 뿌리는 명백히 한반도였다. 증조부(윤재옥)는 식솔을 이끌고 1886년 고향(함경도 청진부 포항정 76번지, 지금의 함경북도 종성)을 떠나 두만강을 건너 불과 50여km 떨어진 북간도로 이주했다. '윤동주 100년 포럼'이 2017년 출간한 『미술관에서 만난 하늘과 바람과 별과 ...
  • 만질 수 없는 태아 환자, 심장판막 넓히고 종양도 제거

    만질 수 없는 태아 환자, 심장판막 넓히고 종양도 제거 유료

    ... 보내온 편지를 보며 활짝 웃고 있다. 힘들 때마다 도착한다는 편지는 그에게 활력소 그 이상이다. 전민규 기자 보통의 의사는 환자를 보며 치료한다. 환자와 마주하며 아픈 곳 얘기를 듣고 시진·청진·촉진을 동원해 몸 상태를 살핀 후 치료 계획을 세운다. 하지만 한 번도 마주 보지 못한 환자를 치료하는 의사가 있다. 바로 서울아산병원 산부인과 원혜성(54) 교수다. 그는 엄마의 뱃속에 ...
  • 만질 수 없는 태아 환자, 심장판막 넓히고 종양도 제거

    만질 수 없는 태아 환자, 심장판막 넓히고 종양도 제거 유료

    ... 보내온 편지를 보며 활짝 웃고 있다. 힘들 때마다 도착한다는 편지는 그에게 활력소 그 이상이다. 전민규 기자 보통의 의사는 환자를 보며 치료한다. 환자와 마주하며 아픈 곳 얘기를 듣고 시진·청진·촉진을 동원해 몸 상태를 살핀 후 치료 계획을 세운다. 하지만 한 번도 마주 보지 못한 환자를 치료하는 의사가 있다. 바로 서울아산병원 산부인과 원혜성(54) 교수다. 그는 엄마의 뱃속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