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청탁금지법상 수수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아버지 뭐하시냐” 구직자에 물었다간 과태료 300만원 유료

    앞으로 채용을 청탁하거나 강요하는 행위는 물론 직무 수행과 관련 없는 개인정보를 요구하거나 수집하면 행정제재를 받는다. 고용노동부는 16일 이런 내용의 개정된 채용절차법이 17일부터 ... 2회 이상 위반할 땐 30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물론 이 과정에서 직권 남용이나 뇌물 수수와 같은 비리 혐의가 있다면 관련 에 따라 별도로 형사처벌된다. 관련기사 미취업 청년 154만, ...
  • 병원 2인실 7만→2만8000원…채용청탁 과태료 3000만원

    병원 2인실 7만→2만8000원…채용청탁 과태료 3000만원 유료

    내달부터 금품 등을 주며 채용 청탁을 하고 금품을 받았다면, 금품을 주고받은 사람 모두 3000만원 이하 과태료를 물게 된다. 2인실 병원 입원비는 당초 7만원 수준에서 2만8000원으로 ...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 벌금형에 처한다. 내달 17일부터는 채용에 관한 부당한 청탁·압력·강요 등을 하거나 금전·물품·향응을 제공·수수하는 행위가 금지된다. 만일 청탁을 '맨입'으로 ...
  • 김도현 베트남 대사 '김영란 위반' 귀임 조치 유료

    김도현 주베트남 대사가 귀임 조치된다.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 금지, 이른바 '김영란' 위반에 따른 징계 절차에 의해서다. 외교부 관계자는 30일 “김 대사에 대해 내달(5월) ... 베트남 정부의 주석을 비롯한 인사들과 하노이 주재 외교단이 초청됐다. 공식 외교 활동을 김영란 위반이라고 하는 것은 말이 안 된다. 끝까지 징계의 적절성을 다툴 것”이라고 주장했다. 외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