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체육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이인영, 사법개혁법안 우선 처리위해 선거제 재논의 하나

    이인영, 사법개혁법안 우선 처리위해 선거제 재논의 하나

    ... 우선 처리는 절대 불가능”이라고 말했다. 유성엽 대안신당 대표도 “조 전 장관이 사퇴했는데, 민주당이 굳이 사법개혁안을 빨리 처리할 이유가 있겠느냐”고 했다. 지난 4월 29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사법개혁특별위원회 회의에서 이상민 위원장(왼쪽)이 공수처법·검경 수사권 조정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을 의결하려 하자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항의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
  • 남북 호날두의 평양축구전쟁, '맨유팬' 김정은 직관할까

    남북 호날두의 평양축구전쟁, '맨유팬' 김정은 직관할까

    ... 문제가 될 것 같지는 않다”면서도 “다만 중국을 경유한 이동거리가 부담이다. 또 북한은 휴대폰이 반입금지인데, 혹시 선수들의 루틴이 깨질까봐 우려된다”고 말했다. 북한 김정은이 2014년 초 평양체육관에서 NBA 출신 데니스 로드맨과 농구 경기를 관람하고 있다. [사진 노동신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김일성경기장을 직접 찾을지 여부에도 관심이 쏠린다. 김 위원장은 소문난 '농구광'이다. ...
  • 김종규, 친정팀 LG 상대로 17득점…DB, 개막 4연승

    김종규, 친정팀 LG 상대로 17득점…DB, 개막 4연승

    13일 창원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농구 경기에서 원주 DB 김종규가 팀을 승리로 이끌었습니다. 이적 후 처음 만난 친정팀 창원 LG를 상대로 17점을 뽑아냈고, 치나누 오누아쿠도 13점을 따내 힘을 실었습니다. DB는 개막 후 4연승을 달성했지만 LG는 5연패의 늪에 빠졌습니다. JTBC 핫클릭 엉거주춤 '우스꽝스러운' 자유투?…'우습지 않은' 성공률 오누아쿠 ...
  • LG팬의 야유 속에서 LG 5연패로 몰아넣은 김종규

    LG팬의 야유 속에서 LG 5연패로 몰아넣은 김종규

    ... LG의 '아이돌'에서 '적'으로 변한 그에게 LG 팬들은 격한 야유를 퍼부었다. 이런 상황 속에서 김종규는 LG를 5연패로 몰아넣었다. DB는 13일 창원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1라운드 LG와 경기에서 68-53으로 승리했다. 이 경기는 뜨거운 관심을 받았던 경기였다. 개막 후 3연승으로 1위를 질주 중인 DB와 4연패를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V-리그]'세 번째 외인' 펠리페, 원맨쇼로 우리카드 첫 승 견인

    [V-리그]'세 번째 외인' 펠리페, 원맨쇼로 우리카드 첫 승 견인 유료

    사진=KOVO 제공 두 번째 대체 선수가 우리카드의 시즌 첫 승을 견인했다. 펠리페 안톤 반데로(31)가 데뷔전에서 완벽한 경기력을 보여줬다. 우리카드는 13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20 남자부 V-리그 삼성화재와의 정규시즌 첫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0(25-14, 25-17, 25-22)으로 완승을 거뒀다. 경기 내내 큰 전력 ...
  • LG팬의 야유 속에서 LG 5연패로 몰아넣은 김종규

    LG팬의 야유 속에서 LG 5연패로 몰아넣은 김종규 유료

    ... LG의 '아이돌'에서 '적'으로 변한 그에게 LG 팬들은 격한 야유를 퍼부었다. 이런 상황 속에서 김종규는 LG를 5연패로 몰아넣었다. DB는 13일 창원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1라운드 LG와 경기에서 68-53으로 승리했다. 이 경기는 뜨거운 관심을 받았던 경기였다. 개막 후 3연승으로 1위를 질주 중인 DB와 4연패를 ...
  • “장구 가락에 맞춰 권투…이상한데 슬프고 재미있다”

    “장구 가락에 맞춰 권투…이상한데 슬프고 재미있다” 유료

    ... 굵은데 반해 눈은 무척 촉촉하고 사슴 같다”고 했던가. 이번 영화의 병구가 바로 그런 모습이다. 촉망받던 시절도 있었지만, 한순간 실수로 프로선수에 제명된 지금 그는 박 관장(김희원)네 낡은 체육관에서 허드렛일을 도맡는 신세다. 어수룩한 성격에 말투도 앳되다. '밀정' 악역 인상과는 딴판인데. “생각보다 순하게 생겼다는 얘기는 많이 들었다(웃음). 어수룩한 역할은 독립·단편영화에선 종종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