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체포 경찰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노트북을 열며] 경찰서 나오라는데 세 번을 거절하면

    [노트북을 열며] 경찰서 나오라는데 세 번을 거절하면 유료

    ... 31명은 3차 소환요구서까지 받았지만 경찰에 나오지 않았다. 피의자가 된 일반 시민이 경찰 소환 요구에 세 번이나 응하지 않았다면 어떻게 됐을까. 야당 일부 보좌진 사이에서도 “일반인 같으면 체포 사유가 될 수 있고 경찰이 출·퇴근길에 찾아와 임의동행이라도 요구했을 텐데 그런 건 없었다” “우리 의원은 눈도 끔쩍 안 한다”는 말이 나온다. 이 때문에 '야당 탄압' 구호를 내세우며 ...
  • 패스트트랙 수사 검찰 손으로…“윤석열, 여야 모두 틀어쥐고 간다” 유료

    ...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 지정 과정에서 발생한 여야 충돌 수사가 검찰 손으로 넘어간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9일 “패스트트랙 관련 고소·고발된 사건 전체를 검찰의 수사지휘에 따라 10일 서울남부지검에 ... 압박하는 동시에 패스트트랙 수사로 야당의 '목줄'을 쥐었다는 분석이다. 검찰로 사건이 송치되면 체포영장 청구 등 불출석하는 한국당 의원들을 대상으로 한 강제수사가 본격화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
  • 람 홍콩장관 “두 주인 섬기는 자리…사과하고 그만두고 싶다”

    람 홍콩장관 “두 주인 섬기는 자리…사과하고 그만두고 싶다” 유료

    ... 목소리의 주인공이 실제 저람 장관이 맞다면 대규모 시위에 관한 그의 속마음이 처음으로 공개된 셈이다. 홍콩의 송환법 반대 시위가 격화하는 가운데 2일(현지시간) 타이즈역 인근 몽콕 경찰서 밖에서 한 시위대가 진압경찰에 체포되고 있다. 시위대는 지난달 31일 41명의 부상자를 낸 타이즈역을 중심으로 과격 진압에 항의하며 2일 밤부터 3일 새벽까지 연이어 시위를 벌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