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첼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들리나요, 재독 간호사들이 눈빛으로 전하는 얘기가

    들리나요, 재독 간호사들이 눈빛으로 전하는 얘기가 유료

    ... 순간을 얼렸다가 전시장에서 다시 녹이는 것이 제 일이라고 생각해요.” 전시장을 둘러 보았다. 해동된 그들의 눈빛이, 얼굴이, 옷과 신발이 말을 걸고 있었다. 의자 뒤로 보이는 낡은 첼로와 오래된 카세트라디오와 커다란 지구본도 마찬가지였다. 아무도 없는 전시장이 무척 시끄러웠다. 정형모 전문기자/중앙컬처&라이프스타일랩 hyung@joongang.co.kr
  • 들리나요, 재독 간호사들이 눈빛으로 전하는 얘기가

    들리나요, 재독 간호사들이 눈빛으로 전하는 얘기가 유료

    ... 순간을 얼렸다가 전시장에서 다시 녹이는 것이 제 일이라고 생각해요.” 전시장을 둘러 보았다. 해동된 그들의 눈빛이, 얼굴이, 옷과 신발이 말을 걸고 있었다. 의자 뒤로 보이는 낡은 첼로와 오래된 카세트라디오와 커다란 지구본도 마찬가지였다. 아무도 없는 전시장이 무척 시끄러웠다. 정형모 전문기자/중앙컬처&라이프스타일랩 hyung@joongang.co.kr
  • 카네기홀은 항상 탐험 중…청소년·재소자도 잊지 않죠

    카네기홀은 항상 탐험 중…청소년·재소자도 잊지 않죠 유료

    ... 그는 런던 심포니 오케스트라 단장으로 21년간 일했고, 카네기홀 경영을 14년째 맡고 있다. 길린슨이 두 단체의 리더로서 해온 일 자체가 '예술 경영의 교과서'라 할 만하다. 런던심포니의 첼로 단원이던 그는 1984년 당시 오케스트라가 심각한 재정난에 빠졌을 때 단장을 맡은 이후 오케스트라를 단단한 단체로 키워냈다. 스타 지휘자와 협연자를 잇달아 무대에 세우고, 오케스트라의 자체 음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