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창단 첫 결승행 이끈 조소현, 잉글랜드 위민스 FA컵 4강 최우수 선수 선정
    창단 첫 결승행 이끈 조소현, 잉글랜드 위민스 FA컵 4강 최우수 선수 선정 ... 1-1로 비긴 뒤 승부차기를 치렀다. 조소현은 팀의 승부차기 마지막 키커로 나서 3-3 상황에서 마지막 득점에 성공했고, 웨스트햄은 4-3으로 이겨 1991년 창단 후 처음으로 결승에 올랐다. 한편 웨스트햄은 지소연(28)의 소속팀 첼시 레이디스를 4강에서 꺾은 맨체스터 시티와 FA컵 우승을 다툰다. 김희선 기자 kim.heeseon@jtbc.co.kr
  • 알아도 뚫기 힘든 유럽, 윤덕여호가 프랑스에서 살아남으려면
    알아도 뚫기 힘든 유럽, 윤덕여호가 프랑스에서 살아남으려면 ... 윤 감독은 4년 전 캐나다 여자 월드컵에 나섰을 때도 체구가 크고 힘이 좋은 유럽 선수들과 몸싸움을 대비해 남자 고교 선수들과 연습 경기를 치르는 등 여러 가지 방안을 고려했다. 지소연(첼시 레이디스) 조소현(웨스트햄) 등 유럽 리그에서 뛰며 몸싸움에 익숙해진 선수들도 있지만, 다른 선수들은 이런 부분에서 아직 경험이 부족하다. 특히 세대교체를 통해 새로 합류한 선수들은 체격에서 ...
  • 다시 한 번 기적 노리는 윤덕여호, 묵묵히 그러나 뜨겁게
    다시 한 번 기적 노리는 윤덕여호, 묵묵히 그러나 뜨겁게 ... 꼽히는 프랑스와 북유럽의 복병 노르웨이가 특히 만만치 않다. 하지만 윤 감독을 필두로 대표팀 선수들은 4년 전 캐나다에서 일궜던 '기적'의 맛을 기억한다. 4년 전 지소연(첼시 레이디스) 조소현(웨스트햄) 전가을(화천KSPO) 등 한국 여자 축구의 '황금 세대'가 주축이 된 윤덕여호는 캐나다에서 사상 첫 16강 진출의 쾌거를 올린 바 있다. 당시에도 본선 ...
  • '지소연 결승골' 윤덕여호, 4개국 친선대회 최종전 뉴질랜드에 완승
    '지소연 결승골' 윤덕여호, 4개국 친선대회 최종전 뉴질랜드에 완승 ... 한채린 · 이소담(이상 현대제철) 이민아(고베 아이낙) 이금민(한국수력원자력)을 배치해 뉴질랜드(FIFA 랭킹 19위)를 상대했다. 2차전까지 3골을 터뜨려 대회 득점 선두를 달리던 지소연(첼시 레이디스)은 벤치에서 시작했다. 한국은 전반 30분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한채린의 정확한 크로스가 올라가면서 이금민이 골대 앞에서 절호의 기회를 잡았으나 왼발을 갖다 댈 때 수비에 가로막히며 ...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알아도 뚫기 힘든 유럽, 윤덕여호가 프랑스에서 살아남으려면
    알아도 뚫기 힘든 유럽, 윤덕여호가 프랑스에서 살아남으려면 유료 ... 윤 감독은 4년 전 캐나다 여자 월드컵에 나섰을 때도 체구가 크고 힘이 좋은 유럽 선수들과 몸싸움을 대비해 남자 고교 선수들과 연습 경기를 치르는 등 여러 가지 방안을 고려했다. 지소연(첼시 레이디스) 조소현(웨스트햄) 등 유럽 리그에서 뛰며 몸싸움에 익숙해진 선수들도 있지만, 다른 선수들은 이런 부분에서 아직 경험이 부족하다. 특히 세대교체를 통해 새로 합류한 선수들은 체격에서 ...
  • 다시 한 번 기적 노리는 윤덕여호, 묵묵히 그러나 뜨겁게
    다시 한 번 기적 노리는 윤덕여호, 묵묵히 그러나 뜨겁게 유료 ... 꼽히는 프랑스와 북유럽의 복병 노르웨이가 특히 만만치 않다. 하지만 윤 감독을 필두로 대표팀 선수들은 4년 전 캐나다에서 일궜던 '기적'의 맛을 기억한다. 4년 전 지소연(첼시 레이디스) 조소현(웨스트햄) 전가을(화천KSPO) 등 한국 여자 축구의 '황금 세대'가 주축이 된 윤덕여호는 캐나다에서 사상 첫 16강 진출의 쾌거를 올린 바 있다. 당시에도 본선 ...
  • '지소연 결승골' 윤덕여호, 4개국 친선대회 최종전 뉴질랜드에 완승
    '지소연 결승골' 윤덕여호, 4개국 친선대회 최종전 뉴질랜드에 완승 유료 ... 한채린 · 이소담(이상 현대제철) 이민아(고베 아이낙) 이금민(한국수력원자력)을 배치해 뉴질랜드(FIFA 랭킹 19위)를 상대했다. 2차전까지 3골을 터뜨려 대회 득점 선두를 달리던 지소연(첼시 레이디스)은 벤치에서 시작했다. 한국은 전반 30분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한채린의 정확한 크로스가 올라가면서 이금민이 골대 앞에서 절호의 기회를 잡았으나 왼발을 갖다 댈 때 수비에 가로막히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