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초중고 성평등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치남·백형 혐오표현 아니다? 학교서 가르치라는 여가부

    김치남·백형 혐오표현 아니다? 학교서 가르치라는 여가부 유료

    지난 12일 여성가족부가 배포한 '초중고 성평등 교수학습 지도안 사례집'의 일부 내용. [사진 여성가족부] '노벨상을 수상한 과학자 599명 중 여성이 18명인 이유는? 수상자를 결정하는 ... 보고 놀랐다”고 말했다. 대학생 김서연(23)씨는 “김치녀, 김치남이라는 표현은 여성과 남 모두에게 혐오표현일 수 있다는 점을 가르치는 게 진정한 성평등 교육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
  • [안혜리의 직격 인터뷰] “문 대통령부터 미투 운동 마음 먹어야 … 탁현민도 내보내고”

    [안혜리의 직격 인터뷰] “문 대통령부터 미투 운동 마음 먹어야 … 탁현민도 내보내고” 유료

    ... 한다. 법문도 코에 걸면 코걸이 식으로 어떤 시각이냐에 따라 판결이 달라진다. 또 어릴 때부터 성평등 인식을 심어주려면 아이들을 가르치는 초중고 교사를 대상으로 한 교육이 필요하다.조직 문화를 ... 사건으로 여성혐오 이슈가 부각하면서 거꾸로 '메갈리아'로 대표되는 '남혐'도 튀어나왔다. 별간 평등과 존중이 오히려 후퇴하는 것 아닌가. "난 그래도 나아지는 과정으로 본다. 누가 ...
  • 기다림과 절제, 맺고 끊음 … 우리는 세시풍속으로 철이 들었다

    기다림과 절제, 맺고 끊음 … 우리는 세시풍속으로 철이 들었다 유료

    전통 농촌사회에서 '돌 들기'는 인식의 중요한 방식이었다. 돌을 들면 인이 됐는데 농사 지을 힘과 지식이 있다고 봤다. 그 지식은 세시풍속에 '철', 즉 계절의 변화를 아는 것이었다. ... 교수는 “차별 없이 함께 즐긴 세시풍속이 사회적 혜택을 받은 자와 그렇지 못한 자 사이에 불평등하게 작용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실망은 아직 이르다. 세시풍속은 사라지지 않고 다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