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초코파이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유통업계, 홈카페족-홈디족 겨냥한 다양한 제품 출시

    유통업계, 홈카페족-홈디족 겨냥한 다양한 제품 출시

    ... 마케팅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디저트는 더욱 고급스럽고 달콤하게! 홈디족을 설레게 하는 디저트 메뉴는 좀 더 '고급스럽고 달콤하게' 진화하고 있다. 오리온에서 지난해 선보인 '디저트 초코파이'는 '초코파이 정(情)'을 프리미엄 브랜드로 재해석한 상품으로 오리온 디저트 카페 '랩오(Lab O)'의 파티시에들이 개발했다. 100% 카카오 버터로 만든 ...
  • "내 스마트폰은 잠수중"···30만 '공시' 출제자 희로애락

    "내 스마트폰은 잠수중"···30만 '공시' 출제자 희로애락

    ... 공시 출제위원은 이곳에서 합숙한다. [인사혁신처] 유일한 낙? 과자다. '배달의 민족'도 없어 군것질하는 게 전부다. 가끔 합숙 중 출제위원 생일이 있을 때도 케이크를 구할 수 없어 초코파이 케이크로 파티한다. 그러니 합숙 마지막 날 “여기서 있었던 일 모두 잊으시고 바깥에서 행복하세요. 여러분을 기다리는 스마트폰이 있습니다”라고 퇴소를 공지하면서 꼭 나 스스로 하는 얘기로 들릴 ...
  • 직원 연봉 820만원 오를 때 임원은 9369만원 올랐다

    직원 연봉 820만원 오를 때 임원은 9369만원 올랐다

    ... 평균 재직기간(6.9년→7.6년)이 오히려 증가했다. 한편 같은 대규모기업집단 소속이라도 지주회사와 자회사의 연봉격차가 상당했다. 예컨대 오리온그룹의 지주사 근로자(4억200만원)는 '초코파이'로 유명한 핵심 자회사(오리온)의 생산직근로자(4459만원) 보다 9배 이상 많은 돈을 받았다. 애경그룹의 지주사(AK홀딩스·1억100만원)도 사업회사(애경산업·5200만원)보다 연봉이 2배 ...
  • 북한군과 매일 통화…유엔사 장교, 국내 언론 첫 인터뷰

    북한군과 매일 통화…유엔사 장교, 국내 언론 첫 인터뷰

    ... 나누는데, 북한군이 먹고 싶어하는 과자를 기억했다가 만날 때 가져가기도 했습니다. [대니얼 맥셰인/미군 소령 : 해밀턴 대령이 캠프 안의 마트에서 과자를 사서 가져갔어요. 도리토스랑 소다랑, 초코파이를 전해줬어요.] 맥셰인 소령은 북한이 직통 전화를 일방적으로 끊기 직전인 2013년 2월 판문점에 배치 받았습니다. 쓸 일이 없던 분홍색 전화기는 지난해 7월 5년 만에 울렸습니다. 그 순간을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직원 연봉 820만원 오를 때 임원은 9369만원 올랐다

    직원 연봉 820만원 오를 때 임원은 9369만원 올랐다 유료

    ... 평균 재직기간(6.9년→7.6년)이 오히려 증가했다. 한편 같은 대규모기업집단 소속이라도 지주회사와 자회사의 연봉격차가 상당했다. 예컨대 오리온그룹의 지주사 근로자(4억200만원)는 '초코파이'로 유명한 핵심 자회사(오리온)의 생산직근로자(4459만원) 보다 9배 이상 많은 돈을 받았다. 애경그룹의 지주사(AK홀딩스·1억100만원)도 사업회사(애경산업·5200만원)보다 연봉이 2배 ...
  • 직원 연봉 820만원 오를 때 임원은 9369만원 올랐다

    직원 연봉 820만원 오를 때 임원은 9369만원 올랐다 유료

    ... 평균 재직기간(6.9년→7.6년)이 오히려 증가했다. 한편 같은 대규모기업집단 소속이라도 지주회사와 자회사의 연봉격차가 상당했다. 예컨대 오리온그룹의 지주사 근로자(4억200만원)는 '초코파이'로 유명한 핵심 자회사(오리온)의 생산직근로자(4459만원) 보다 9배 이상 많은 돈을 받았다. 애경그룹의 지주사(AK홀딩스·1억100만원)도 사업회사(애경산업·5200만원)보다 연봉이 2배 ...
  • [경제 브리핑] 파키스탄 찾은 롯데 황각규 부회장 “다양한 투자 모색”

    [경제 브리핑] 파키스탄 찾은 롯데 황각규 부회장 “다양한 투자 모색” 유료

    롯데지주 황각규 부회장(왼쪽에서 두번째)이 파키스탄 제 2의 도시 라호르에 지난해 새로 지은 롯데 콜손 초코파이 공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 롯데지주] 황각규(사진 왼쪽 둘째) 롯데지주 부회장이 지난 8일부터 12일까지 2박 5일 일정으로 파키스탄의 롯데사업장을 방문했다. 롯데는 파키스탄에서 9개의 사업장을 운영하고 있다. 12일 롯데지주에 따르면 황 부회장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