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강찬호 논설위원이 간다] 대통령 한마디에 올스톱한 한·일관계, 여당서 출구 찾는다
    [강찬호 논설위원이 간다] 대통령 한마디에 올스톱한 한·일관계, 여당서 출구 찾는다 유료 ... 국익에 도움이 된다”고 했다가 문 대통령으로부터 똑같은 얘기를 들었다. “위안부와 강제징용 문제가 걸려있는데 어떻게 합니까?” 여권 소식통의 전언이다. “징용문제는 지난해 11월까지 총리실에서 관할하다가 청와대 국가안보실로 넘어갔다. 당시 총리실은 일본 기업이 배상에 응하는 것을 전제로 나름의 타협안을 갖고 있었다. 그런데 1월 중순 문 대통령이 '재판 중인 사안'이라고 ...
  • 아베의 지방창생 도전…관광 수입이 반도체 수출 넘었다
    아베의 지방창생 도전…관광 수입이 반도체 수출 넘었다 유료 ... 육박했다고 말했다. 이어 “관광입국(정책)으로 전국 방방곡곡에 지방창생의 핵이 되는 늠름한 일대 산업이 탄생했다”며 “지난해 외국인 관광객 소비액이 4조5000억엔”이라고 강조했다(총리실 홈페이지). 아베는 2015년 이래 연두 연설에서 지방창생을 빠뜨린 적이 없다. 새 정책과 성공 사례를 소개하고 실적을 보고해왔다. 올해는 동해와 접한 이시카와(石川)현 기초단체 노토초(能登町)의 ...
  • 민자 국제학교 “외화 아끼고 인재 양성” vs “위화감만 키워”
    민자 국제학교 “외화 아끼고 인재 양성” vs “위화감만 키워” 유료 ... 이유 반려, 27일 3차 심의 이에 대해 ACS제주·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 등은 “정부가 수립한 영어교육도시 기본 계획에 어긋난다”며 당혹스러워하고 있다. 기본 계획에는 총리실 산하 제주도지원위원회가 2013년 7월에 기존 국제학교 4곳 외에 순수 민간 자본 출자의 국제학교 3곳을 더 설립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JDC는 이에 따라 2021년까지 민간 투자 방식의 국제학교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