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총사퇴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브리핑] 손학규, 퇴진 요구한 당직자 13명 해임 유료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3일 바른정당계 출신의 정무직 당직자 13명을 전격 해임했다. 이들은 전날 지도부 총사퇴와 '안철수·유승민 공동체제' 출범을 요구하는 결의문에 서명했다. 손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근거없는 소문을 사실인 것처럼 유포해선 안된다”며 “해당 행위를 하는 당원은 징계 조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 [브리핑] 손학규, 퇴진 요구한 당직자 13명 해임 유료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3일 바른정당계 출신의 정무직 당직자 13명을 전격 해임했다. 이들은 전날 지도부 총사퇴와 '안철수·유승민 공동체제' 출범을 요구하는 결의문에 서명했다. 손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근거없는 소문을 사실인 것처럼 유포해선 안된다”며 “해당 행위를 하는 당원은 징계 조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 [강민석의 시선] 공수처 대신 '제2 사직동팀' 만들자고?

    [강민석의 시선] 공수처 대신 '제2 사직동팀' 만들자고? 유료

    ... 일리가 있다. 여태껏 선거의 룰은 '다수결'이 아닌 '합의'로 마련해왔다. 불법은 아니라 해도 패스트트랙을 추진하는 정당들에겐 정치적 부담이다. 그렇다고 한국당이 패스트트랙 시 의원직 총사퇴 카드까지 빼 든 건, 옳고 그르고를 떠나 실현 가능성 측면에서 너무 나갔다…고 생각했는데 (한국당 입장에선) 다행히도 그 문제로 크게 고민할 일은 없을지 모르겠다. 바른미래당의 내홍으로 '패스트트랙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