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총선 코앞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소득 12% 보험료 40년 내면 국민연금으로 45% 받는다

    소득 12% 보험료 40년 내면 국민연금으로 45% 받는다 유료

    ... 결과가 국회로 가면 제대로 논의될지 의문이다. 여야 할 것 없이 연금개혁을 부담스러워한다. 내년 4월 총선코앞에 다가왔기 때문에 여당이 적극적으로 나서서 “보험료를 12%로 올리자”고 설득할지 미지수다. 그렇다고 야당이 나설 가능성도 커 보이지 않는다. 일부 정당에서 연금개혁안을 총선 공약으로 내세우는 것으로 갈음할 수도 있다. 게다가 최근 경제상황이 악화하는 점도 보험료 인상을 ...
  • [이정재의 시시각각] 대기업이 총알받이인가

    [이정재의 시시각각] 대기업이 총알받이인가 유료

    ... 누구보다 일본을 잘 아는 김 전 보좌관이, 야인의 몸으로 30대 대기업 총수의 청와대 회동을 코앞에 두고 이런 말을 한 데는 다 이유가 있을 것이다. 대통령을 향한 충심이자 고언이었을 것이다. ... 해법도 없이 대기업에만 짐을 지웠다. 그러다 보니 이번 회동을 놓고 어차피 망친 경제, 내년 총선에 일본 탓, 대기업 탓으로 면피하려는 고도의 전략이 아니냐는 엉뚱한 얘기까지 나오는 것이다. ...
  • [사설] 문재인 정부 출범 2년, 친문 김태년 완패의 의미 유료

    ... 표 차이(76표 대 49표)로 이인영 의원에게 패배했다. 그것도 문 대통령 취임 2주년을 코앞에 둔 시점에서 말이다. 신임 이인영 원내대표는 비문이라고는 할 수 없으나 민평련계 소속으로 ... 있다. 여당 의원들이 왜 이런 선택을 했는지는 명백하다. 일차적으로는 이대로 가면 내년 총선이 어렵다는 위기의식 때문이다. 투표 직전 실시한 연설문을 보면 김태년 의원은 당·청의 지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