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총장 후보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조강수 논설위원이 간다] 큰 사건 따라 널뛰는 것이 권력 사정기관의 숙명

    [조강수 논설위원이 간다] 큰 사건 따라 널뛰는 것이 권력 사정기관의 숙명 유료

    ... 운명도 순식간에 뒤흔들고 뒤바꾼다. 국정원 댓글 사건 처리를 둘러싼 청와대·법무부와 검찰 수뇌부 간 갈등이 채동욱 검찰총장을 혼외자 문제로 축출하는 사건을 불렀고, 윤석열 특별수사팀장이 항명 사태 이후 좌천된 것이 전화위복이 되어 최근 검찰총장 후보자 지명에 이른 것 아니냐는 분석도 많다. 칼잡이 채동욱·윤석열과 이들을 지휘했던 검사 선배 황교안·곽상도를 중심으로 ...
  • 이제는 '나가시라' 하면 직권남용…윤석열 선배 21명 중 3명만 사의

    이제는 '나가시라' 하면 직권남용…윤석열 선배 21명 중 3명만 사의 유료

    윤석열 윤석열(59·연수원 23기·사진) 서울중앙지검장이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된 다음 날인 18일 사의를 표명한 송인택 울산지검장(56·21기)이 최근 동기 검사장들에게 “검찰에 남아 역할을 해 달라”고 말했다고 한다. 연수원 2년 후배인 윤 후보자가 상관으로 오더라도 검찰에서 검경 수사권 조정 문제에 목소리를 내야 한다는 것이다. 그의 동기로는 박균택 ...
  • [취재일기] 빛나는 자리 안 찾아도 빛나는 검사

    [취재일기] 빛나는 자리 안 찾아도 빛나는 검사 유료

    ... '골든 트라이앵글'에 집중돼 있다. 권력과 서울에 가까워서다. 인사권자에게 잘 보이려는 검사가 늘어날수록 검찰이 외풍에 흔들릴 가능성도 커진다. 당장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이 차기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되자마자 법조타운이 들어선 서울 서초동 바닥이 인사 관련 소식으로 들썩거린다. 소위 '잘 나간다'는 검사에게는 '여권·검찰 실세와 인연이 있다'라거나 '다음 인사 때 핵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