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총칼 전쟁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시론] 정치와 군사의 조화로운 관계 복원 시급하다

    [시론] 정치와 군사의 조화로운 관계 복원 시급하다 유료

    ... 북한의 연이은 도발은 우리가 불안정한 평화 상태에서 살고 있다는 증거다. 북한 경제난으로 전쟁 지속 능력이 형편없지만, 북한 육군의 70%와 해·공군의 50%가 평양-원산 라인 이남에서 ... 교시에서 “어떤 광풍이 불어도 핵을 포기하지 않는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위장 평화 뒤에 숨어 총칼을 벼리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군인은 문민 통치의 원칙을 철저히 존중해야 하겠지만, 정치인은 ...
  • [3·1운동 100주년 대담] “3·1운동, 일제 전복 넘어선 가치 추구…혁명보다 거대하다”

    [3·1운동 100주년 대담] “3·1운동, 일제 전복 넘어선 가치 추구…혁명보다 거대하다” 유료

    ... 평화적·민주적 질서는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형성하는 밑바탕이 됐다. 한국은 일제 강점 35년과 6·25 전쟁의 잿더미에서 경제 발전과 민주화라는 세계에서 드문 성공을 거뒀다. 한국의 성공에는 정의를 쟁취하기 ... '비폭력 평화 운동'이다. 당시 일본은 헌병을 동원해 비폭력을 용기 있게 실천한 민간인들에게 전쟁하듯 총칼을 들이댔다. 민간인을 상대하기 위해 전쟁에 나서는 군인을 동원했다는 것은, 제국주의 ...
  • 베트남 콩푸엉 인천 상륙 “박항서는 영원한 스승”

    베트남 콩푸엉 인천 상륙 “박항서는 영원한 스승” 유료

    ... 손흥민 같은 선수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19일 인천 전지훈련지 남해에서 만난 콩푸엉이 구단 버스 앞에서 활짝 웃고 있다. 송봉근 기자 한국과 베트남은 1960~70년대 베트남 전쟁 당시 총칼을 겨눈 사이다. 하지만 '민간 외교관' 박항서 감독의 활약 덕분에 베트남에서 한국에 대한 호감도는 크게 좋아졌다. 콩푸엉은 “나를 비롯한 베트남 젊은 친구들은 한국을 무척 좋아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