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이미지

  • [중앙SUNDAY가 만난 사람] 국가 혁신, 정부는 방향만 세우고 국민이 움직이게 해야
  • 정운찬 "대학입시 자율에 맡겨야…입장 변화 없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조강수 논설위원이 간다] “공무원이 등 돌리면 나라 못 움직여”
    [조강수 논설위원이 간다] “공무원이 등 돌리면 나라 못 움직여” 유료 ... “예전엔 기재부가 권한이 세고 승진도 빨랐으나 이젠 일은 많고 승진은 가장 느린 부처가 됐다. 최근 잘 나가던 부장, 과장이 대기업으로 이직했다. 외교부 북미과장은 SK로 갔고. 인재는 떠나고 ... 인사까지 청와대와 국회가 관여해서다. 공무원의 꿈은 일단 '차관'인데, 실현이 어려워졌다. 정치권에 휘둘리고 청와대 눈치 보고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 찾으니 일을 시킬 수가 없다.” ...
  • [시론] 외국어 남발한 정책 용어들, 국민 소통 방해한다
    [시론] 외국어 남발한 정책 용어들, 국민 소통 방해한다 유료 소강춘 국립국어원 원장 국회에서 최근 '신속 처리 대상(패스트 트랙) 법안' 지정을 둘러싸고 몸싸움 등 추태가 벌어져 '동물 국회'라는 오명을 다시 쓰게 됐다. 대의민주주의를 표방한 ... 어려운 말로 국민을 현혹하고 민주주의와 인권을 침해해서는 안 될 일이다. 어려운 용어 사용은 정치권만의 문제가 아니다. 정부의 정책 집행 과정에서도 어려운 용어는 흔히 나타난다. 규제 샌드박스, ...
  • 택시 면허값 9500만→6400만원···'3800원 인생'이 무너진다
    택시 면허값 9500만→6400만원···'3800원 인생'이 무너진다 유료 ... 따르면 지난해 초 9500만원 안팎을 오갔던 개인택시 시세는 6400만원까지 떨어졌다. 최근 택시기사들이 카카오모빌리티, 타다 등 새로운 운송 서비스에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다. 여러 가지 ... 브레이크 없이 가속도가 붙고 있다. 그런데도 이를 중재해야 할 정부는 적극적인 노력 없이 정치권과 업계 눈치만 보고 있다. 관련기사 [단독] "타다 없어지면 해결되나" 독해진 이재웅 도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