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최상연의 시시각각] 마니 풀리테
    [최상연의 시시각각] 마니 풀리테 유료 최상 논설위원 이탈리아를 여행하다 보면 다혈질에다 패밀리 개념이 살아 있는 국민 성향에 익숙한 느낌을 받는다. 자기 경험을 일반화해 남에게 일방적으로 강요하는 '꼰대질'이 많고, ... 묻지마 결집이다. 도무지 청와대가 나설 수 없는 사안에, 분노 지수를 최대한 끌어올린다. 어느 예인을 사형 시켜 달라 거나 '국가에서 미팅을 주선해 달라'는 낙서 수준의 황당 요구는 양념이다. ...
  • [최상연의 시시각각] '어쩌다 대통령'
    [최상연의 시시각각] '어쩌다 대통령' 유료 최상 논설위원 평범한 30대의 고교 역사 교사가 수업 중 정부 부패를 육두문자로 비판한다. 한 제자가 휴대전화로 몰래 찍어 유튜브에 올리는 바람에 국민적 지지를 받고 하루 아침에 ... 하지만 기대가 실망으로 바뀌자 곧 이 '어쩌다 대통령'에게 박살났다. 드라마에서 대통령을 기한 게 유일한 정치 경력인 코미디언이 나라를 제대로 수술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부정적 견해가 ...
  • [최상연의 시시각각] 직장 대신 현금 주는 일자리 정권
    [최상연의 시시각각] 직장 대신 현금 주는 일자리 정권 유료 최상 논설위원 인생 '쫄리는' 맛에 산다는 말이 있기는 한데 요즘 우리 모습이 그런 쪽에 가깝다. 특히 부채의 쪼아 대는 압력이 역대급이다. 20~30대 새내기 직장인 중 절반이 평균 3500만원 정도의 빚과 함께 사회생활을 시작한다는 통계가 나왔다. 심각한 건 레버리지로 이름까지 바꿔 부르는 빚의 증가 속도가 빛의 속도를 닮아간다는 점이다. 빚으로 빚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