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최순실과 관련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체포된 최순실 측근 데이비드 윤, 정유라 독일 이민 준비했다"

    "체포된 최순실 측근 데이비드 윤, 정유라 독일 이민 준비했다"

    '비선 실세'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씨. 사진은 지난 2017년 7월 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으로 출석하고 있는 정씨의 모습. [뉴스1]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은 네덜란드 ... 연장을 불허했다. 황 총리의 해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제가 네덜란드에 있는 최순실과 관련된 것으로 의심되는 페이퍼컴퍼니를 확인했고, 이곳에서 2013년부터 약 2000억원 가까운 ...
  • [비하인드 뉴스] '설국열차' 띄운 다음 날…박근혜 또 "청동기"

    [비하인드 뉴스] '설국열차' 띄운 다음 날…박근혜 또 "청동기"

    ... 안팎으로 상당히 어지러운 상황이라서 충격적인 일이 계속 벌어져서 마냥 기뻐하기가 힘들다. 최순실과 트럼프 대통령이…' 당시 트럼프 대통령이 당선된 직후였습니다. '최순실과 트럼프 ... 트윗이나 바이든 전 부통령 이야기 계속 나올 수밖에 없는 상황이되겠군요. 수고했습니다. 관련 리포트 보러가기 [인터뷰] 봉준호 "'옥자' 배급 논란, 극장문화도 지켜야해 ...
  • '빈총'에 여럿 죽었다?…박근혜 정부 비서관 '탄핵 부인'

    '빈총'에 여럿 죽었다?…박근혜 정부 비서관 '탄핵 부인'

    ... 천영식 씨는 16일 신동아에 2만자가 넘는 기고문을 실었습니다. 기고문에서 천 전 비서관은 최순실의 태블릿PC를 '빈 총'으로 비유했습니다. 다수의 국가기밀문건이 담겼던 태블릿PC에 ... 무너질 수 있었는지 의문입니다. 천씨는 당시 청와대의 분위기를 계속 연재하겠다는 입장입니다. 관련 리포트 보러가기 최순실에 '예예'…정호성 녹음파일로 짚어본 '탄핵 ...
  • 3대 주요 증거 '정호성 녹음파일'서 다시 확인된 박-최 관계

    3대 주요 증거 '정호성 녹음파일'서 다시 확인된 박-최 관계

    ... 업무에 참고하기 위해서 수시로 녹음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이같은 녹음 파일은 국정농단 관련 재판에서 여러 피고인의 증거로 제출도 됐습니다. [앵커] 사실 이 녹음파일이 오늘 녹음파일의 ... 같습니다. HOT 국정농단 '90분 녹음파일' 박 전 대통령이 당선인 시절 최순실과 취임사 초안을 수정하는 내용이 담긴 녹음파일이 공개됐습니다. 최순실, 호통치며 '취임사'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몸 던지기 나흘 전 이재수 “나 살자고, 없는 걸 있다고 하나”

    몸 던지기 나흘 전 이재수 “나 살자고, 없는 걸 있다고 하나” 유료

    ... 수사를 받던 변창훈 검사가 법원의 영장실질심사를 한 시간 앞두고 숨졌다. 지난주엔 세월호 참사 관련 사찰 혐의로 수사를 받던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이 영장 기각 나흘 뒤 살얼음을 깨고 어둠 속으로 ... 인사사령관을 거쳐 기무사령관이 됐다. 박근혜 정부 들어서 대장 진급은 떼논 당상이라고 했는데 최순실과 문고리 3인방의 견제로 박해를 받다가 결국 전역했다.” 지난 11일 서울 문정동 H오피스텔 ...
  • 이재명, 문 대통령 아들 취업 의혹 거론 … 친문과 전면전?

    이재명, 문 대통령 아들 취업 의혹 거론 … 친문과 전면전? 유료

    ... 지지자들은 문 대표님 연설·웅변 과외시켜! 수준 떨어지면 쪽팔린다”(2016년 11월 29일), “최순실과 정유라나 문재인과 아들이나..ㅉ”(2016년 12월 19일) 등의 트윗을 올렸다. 이 지사는 ... 유출하고 언론플레이하며 이간질에 앞장서는 사람들이 이간계를 주도하는 사람들”이라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단독] 정신병원 강제입원 시도 논란 2012년, 이재명 친형 심리보고서엔 “비교적 정상” ...
  • 박근혜 만나고 온 유영하 “시류에 영합한 정치적 판결”

    박근혜 만나고 온 유영하 “시류에 영합한 정치적 판결” 유료

    ... 이 변호사는 그러면서 “TV 생중계는 오로지 재판장의 이익을 위한 방편이었다”고 주장했다. 문현경 기자 moon.hk@joongang.co.kr 관련기사 뇌물 230억 인정이 결정타 … 혐의 14개 최순실과 겹쳐 재판 땐 나긋나긋, 판결은 칼 … “우리 부장님” 순응하던 최순실에겐 징역 20년 지지자들 법정서 눈물 훔치고, 밖에선 “법치가 죽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