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취재설명서] '김학의 조사단'이 양재동 컨테이너를 습격한 이유는
    [취재설명서] '김학의 조사단'이 양재동 컨테이너를 습격한 이유는 ... 넘겨받은 수사단은 추가 수사로 단서를 확보하고 최 씨에 대한 설득을 거듭했다 합니다. 결국 최씨가 김 전 차관의 카드값과 술값을 내줬던 두번째 스폰서였음을 밝혀냈고, 추가 뇌물 수수 혐의를 ... 불통과 갈등의 단초가 되었습니다. 기록을 직접 못 보는 위원회가 조사 실무를 맡은 조사단에 의견을 내는 과정에서 '부당한 간섭'이란 주장이 나왔습니다. 보고 내용으로 판단할 ...
  • 전 남친 재판, 구하라 다음 기일에 직접 출석 예정
    전 남친 재판, 구하라 다음 기일에 직접 출석 예정 ... 열었다. 성폭력범죄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과 상해, 협박 및 강요 등의 혐의로 기소된 최씨는 검은색 티셔츠에 회색 줄무늬 양복을 입고 법정에 출석했다. 지난 26일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던 ... 제출했다. 구씨 측 법률대리인은 “현재 건강을 회복 중”이라며 “다음 기일에 직접 피해자 의견을 진술하기를 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해 9월부터 최씨와 구씨는 결별하는 과정에서 폭행 ... #남친 #재판 #불출석 신청서 #공판 기일 #다음 기일
  • [현장IS] 최종범 공판 참석…구하라 측 "건강문제로 연기 요청"
    [현장IS] 최종범 공판 참석…구하라 측 "건강문제로 연기 요청" ... 공판에 참석했다. 당일 증인신문은 없었지만 구하라 측은 7월 공판에는 출석해 피해자가 직접 의견진술을 하겠다고 밝혔다. 30일 오후 2시 30분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 있는 최종범에 대한 2차 공판이 서울중앙지법(형사20단독) 오덕식 부장판사 주재로 열렸다. 최씨는 스트라이프 수트를 입고 공판 시작 15분 전께 도착했다. 구하라 측 법률대리인도 재판에 출석했다. ...
  • 김학의 수사단 “잔나비 최정훈과 수사 아무 관계없지만 부친과는 있다”
    김학의 수사단 “잔나비 최정훈과 수사 아무 관계없지만 부친과는 있다” ... 요청으로 회사 설립에 필요한 명의를 빌려줬다”고 해명했다. 다만 김학의 수사단은 “부친 최씨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과 관계는 있다”며 2007~2011년 법인카드 등으로 3000만원을 ... 최씨로부터는 3000만원가량 금품을 수수한 것으로 보고 있다. 김 전 차관 측은 식사를 할 때 최씨가 카드로 돈을 낸 점 등 일부는 인정하면서도 “별건 수사 측면이 있다”는 취지의 의견서를 재판부에 ... #수사단 #잔나비 #잔나비 최정훈 #이번 수사단 #수사 기록

이미지

  • "최종훈 음주운전 보도무마 의혹 사실무근…일방적 뇌물공여 의사표시"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최순실 “다른 말로 상의해보라”…박근혜 “예 예 예” 유료 ... 2013년 2월 서울 모처에서 녹음됐다. 전체 분량은 90분이다. 이 파일에는 '지시하는' 최씨와 '추임새를 넣는' 박 전 대통령, '대답하는' 정 전 비서관의 목소리가 들어있다. 박 전 ... 과학기술, IT산업이라고 생각한다. 그건 어떠냐”고 묻자 박 전 대통령은 “그것이 핵심이에요”라며 최씨 의견에 동조했다. 최씨는 “경제부흥 이야기를 잡다하게 안 해도 IT 경쟁력, 빌 게이츠 이야기 ...
  • 최순실 “다른 말로 상의해보라”…박근혜 “예 예 예” 유료 ... 2013년 2월 서울 모처에서 녹음됐다. 전체 분량은 90분이다. 이 파일에는 '지시하는' 최씨와 '추임새를 넣는' 박 전 대통령, '대답하는' 정 전 비서관의 목소리가 들어있다. 박 전 ... 과학기술, IT산업이라고 생각한다. 그건 어떠냐”고 묻자 박 전 대통령은 “그것이 핵심이에요”라며 최씨 의견에 동조했다. 최씨는 “경제부흥 이야기를 잡다하게 안 해도 IT 경쟁력, 빌 게이츠 이야기 ...
  • 김학의 구속, 심야 출국 시도가 '덫' 됐다···法 "도망 우려"
    김학의 구속, 심야 출국 시도가 '덫' 됐다···法 "도망 우려" 유료 ... 문제로 무리하게 구성한 측면이 있다는 취지로 주장했다”고 말했다. 사업가 최모씨와 관련해서는 일부 사실관계를 인정했다. 김 전 차관이 최씨와 같이 식사 등을 할 때 최씨의 카드로 돈을 낸 점은 인정한 것이다. 다만 최씨 건에 대해서 “별건 수사 측면이 있다”는 취지의 의견서를 재판부에 냈다고 밝혔다. 특히 김 전 차관 측은 건설업자 윤중천을 알고 있다는 취지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