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용수 감독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슈퍼매치, 1633일 동안 변하지 않은 결론

    슈퍼매치, 1633일 동안 변하지 않은 결론

    ... 속에서도 수원에 만큼은 지지 않았다. 그만큼 슈퍼매치에 강한 서울이었다. 경기 전 만난 최용수 서울 감독은 "서울 선수들이 다른 약팀과 할 때는 안일한 마음을 가진 적이 있었다. 하지만 ... 다른 경기와는 확연히 다르다. 최선을 다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자신했다. 경기 후에도 최 감독은 "내용적으로 수원에 밀린 것은 인정한다. 그렇지만 우리는 결과를 가져왔다. 16경기 무패다. ...
  • 역대급 '3위 전쟁'이 시작됐다

    역대급 '3위 전쟁'이 시작됐다

    ... 간판 공격수 페시치가 복귀골을 신고했지만 승점 3점을 챙기는데 실패했다. 서울은 3경기 연속 승리하지 못하면서 추격자들에게 희망을 안겨줬다. 역대급 3위 전쟁의 장을 만들어준 것이다. 최용수 서울 감독은 지난 27일 구리 GS챔피언스파크에서 열린 미디어데이에 참석해 "요즘 우려스러운 것이 있다. 지난 시즌 '설마 서울이 하위스플릿에 떨어질까'라는 말을 들었다. ...
  • 최용수 감독 "3위 확정? 이런 분위기를 경계한다"

    최용수 감독 "3위 확정? 이런 분위기를 경계한다"

    FC서울 제공 최용수 FC서울 감독에게 여유는 없다. 매 경기가 결승이다. 서울은 오는 29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상주 상무와 하나원큐 K리그1 2019 32라운드를 치른다. 서울은 ... 46점)와 5점차가 난다. 4위와 격차가 있어 서울의 3위 확정이 유력해 보인다. 하지만 최 감독은 이런 예상을 경계했다. 최 감독은 27일 구리 GS챔피언스파크에서 열린 미디어데이에 참석해 ...
  • [포토]경남전 무승부, 아쉬운 최용수 감독

    [포토]경남전 무승부, 아쉬운 최용수 감독

    프로축구 하나원큐 K리그1 2019 31라운드 FC서울과 경남FC의 경기가 25일 오후 서울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렸다, 후반 실점으로 1대1 무승부로 경기를 마친 FC서울 최용수 감독이 불만스런 표정을 짓고 있다. 상암=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19.09.25/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슈퍼매치, 1633일 동안 변하지 않은 결론

    슈퍼매치, 1633일 동안 변하지 않은 결론 유료

    ... 속에서도 수원에 만큼은 지지 않았다. 그만큼 슈퍼매치에 강한 서울이었다. 경기 전 만난 최용수 서울 감독은 "서울 선수들이 다른 약팀과 할 때는 안일한 마음을 가진 적이 있었다. 하지만 ... 다른 경기와는 확연히 다르다. 최선을 다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자신했다. 경기 후에도 최 감독은 "내용적으로 수원에 밀린 것은 인정한다. 그렇지만 우리는 결과를 가져왔다. 16경기 무패다. ...
  • 역대급 '3위 전쟁'이 시작됐다

    역대급 '3위 전쟁'이 시작됐다 유료

    ... 간판 공격수 페시치가 복귀골을 신고했지만 승점 3점을 챙기는데 실패했다. 서울은 3경기 연속 승리하지 못하면서 추격자들에게 희망을 안겨줬다. 역대급 3위 전쟁의 장을 만들어준 것이다. 최용수 서울 감독은 지난 27일 구리 GS챔피언스파크에서 열린 미디어데이에 참석해 "요즘 우려스러운 것이 있다. 지난 시즌 '설마 서울이 하위스플릿에 떨어질까'라는 말을 들었다. ...
  • 투르크메니스탄전은 항상 '2골 이상' 터뜨린 킬러를 배출했다

    투르크메니스탄전은 항상 '2골 이상' 터뜨린 킬러를 배출했다 유료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10일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경기를 펼친다. 상대는 투르크메니스탄, 역대 전적은 2승 1패로 우위다. 사진=대한축구협회 ... '2골 이상'을 터뜨린 공격수가 화려하게 등장했다. 방콕아시안게임에서 패배하기는 했지만 최용수가 2골을 넣으며 존재감을 과시했다. 남아공월드컵 아시아지역 3차 예선 홈 경기에서는 설기현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