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최우식

통합 검색 결과

인물

최우식
(崔羽植 / CHOI,WOO-SIK)
출생년도 1957년
직업 법조인
프로필 더보기

동명이인

뉴스

  • [포토]송강호, 만면에 미소 머금고 여유있는 등장

    [포토]송강호, 만면에 미소 머금고 여유있는 등장

    송강호 등 출연배우들이 23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점에서 진행된 영화 '기생충' 관객 감사 GV상영회에 참석하고 있다. '기생충'은 백수가족 기택(송강호)네 장남 기우(최우식)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이선균 분)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로 23일 오전 기준 900만명을 돌파했다. 김민규 기자 kim.mingyu@jtbc.co.kr ...
  • [포토]이선균, 시원한 하와이언 셔츠 패션

    [포토]이선균, 시원한 하와이언 셔츠 패션

    이선균 등 출연배우들이 23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점에서 진행된 영화 '기생충' 관객 감사 GV상영회에 참석하고 있다. '기생충'은 백수가족 기택(송강호)네 장남 기우(최우식)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이선균 분)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로 23일 오전 기준 900만명을 돌파했다. 김민규 기자 kim.mingyu@jtbc.co.kr ...
  • [포토]조여정, 레드+블랙으로 단아하게

    [포토]조여정, 레드+블랙으로 단아하게

    조여정 등 출연배우들이 23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점에서 진행된 영화 '기생충' 관객 감사 GV상영회에 참석하고 있다. '기생충'은 백수가족 기택(송강호)네 장남 기우(최우식)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이선균 분)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로 23일 오전 기준 900만명을 돌파했다. 김민규 기자 kim.mingyu@jtbc.co.kr ...
  • [포토]박소담, 화이트 요정

    [포토]박소담, 화이트 요정

    박소담 등 출연배우들이 23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점에서 진행된 영화 '기생충' 관객 감사 GV상영회에 참석하고 있다. '기생충'은 백수가족 기택(송강호)네 장남 기우(최우식)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이선균 분)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로 23일 오전 기준 900만명을 돌파했다. 김민규 기자 kim.mingyu@jtbc.co.kr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Lee Jung-eun is always up for a challenge 유료

    ... 있다. 누가 주인인지 모를 만큼. 외제차 몰고 쉬는 시간엔 독서도 하신다”고 했다. "아마 직업상 요구받겠죠. 감독님도 그런 인물을 주문하셨어요.” 박사장네 과외교사 면접을 보러온 기우(최우식)를 맞이하는 장면이 대표적. "저도 얹혀살면서, 아직 고용 안 된 청년을 야리면서 커피잔을 들고 건방지게 걷잖아요. 거의 물아일체. 저는 그 장면을 볼 때 어떤 클로즈업보다 짜릿해요.” ...
  • [시선집중] '장르의 상상력을 색다르게 보자' 18회 미쟝센 단편영화제 열린다

    [시선집중] '장르의 상상력을 색다르게 보자' 18회 미쟝센 단편영화제 열린다 유료

    ... 국제영화제 황금곰상을 수상한 '호산나'의 나영길 감독, 제68회 칸 필름 마켓에 진출한 '검은 사제들'의 장재현 감독 등 차세대 감독의 등용문으로도 존재가치를 증명했다. 류혜영·안재홍·최우식·한예리 등 신예 개성파 배우도 미쟝센 단편영화제 출신이다. 올해 제18회 미쟝센 단편영화제는 오는 27일 아모레퍼시픽 본사에서 열리는 개막식을 시작으로 7월 3일까지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
  • '기생충'의 두 얼굴 이정은 “주윤발처럼 대중과 섞이고파”

    '기생충'의 두 얼굴 이정은 “주윤발처럼 대중과 섞이고파” 유료

    ... 있다. 누가 주인인지 모를 만큼. 외제차 몰고 쉬는 시간엔 독서도 하신다”고 했다. "아마 직업상 요구받겠죠. 감독님도 그런 인물을 주문하셨어요.” 박사장네 과외교사 면접을 보러온 기우(최우식)를 맞이하는 장면이 대표적. "저도 얹혀살면서, 아직 고용 안 된 청년을 야리면서 커피잔을 들고 건방지게 걷잖아요. 거의 물아일체. 저는 그 장면을 볼 때 어떤 클로즈업보다 짜릿해요.” ...